로켓배송 시대의 택배노동

택배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다 이제는 밤에 주문한 물건이 아침이면 도착한다.

새벽배송, 로켓배송, 저마다 빠르다고 아우성이니 소비자는 얼씨구나 노래를 부른다.

처음에는 편하고 좋다는 생각만 했는데, 쓰다 보니 찜찜하다.

어떻게 이게 가능하지? 도대체 누가 새벽을 달려 우리 집 앞에 다녀간 거지?

택배기사들의 노동 처우 문제로 시끌시끌하다.

생각해보니 어제 주문한 옷이 어떻게 오늘 내 손에 들어오는지, 

택배기사가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지 잘 모르고 있다.

로켓배송 시대의 택배 노동, 도대체 어떻게 가능한 걸까? 노동자들은 어떤 문제에 시달릴까?

그 현실을 조목조목 살펴보자. 

글·정리 유레카 편집부

 

 

세상이 점점 빠르고 편해진다. 쇼핑도 마찬가지. 휴대폰으로 간단히 주문, 전날 밤에 주문한 제품이 다음날 새벽이면 집 앞에 도착한다. 

 

택배 이용량이 5년 전과 비교해봐도(2012년 14억 598만 개. 2018년 25억 4278만 개) 많이 늘었는데, 올 상반기 택배 물량은 작년 대비 8.9%나 증가했다. 그때도 인터넷 쇼핑을 많이 했지만 배송이 2,3일 걸렸고, 언제 올지 모르는 물건을 기다리느니 사오는 게 낫다고 여기는 경우도 많았다.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완전히 역전됐다. 집 앞에 수북이 쌓인 택배 박스를 보는 게 낯설지 않다. 우리 집이든, 남의 집이든.

 

덕분에 택배 관련 얘기도 많다. 택배 박스에 바퀴벌레가 알을 잘 낳는다, 송장이 붙은 채 박스를 버렸더니 익명의 사람으로부터 휴대전화로 연락이 온다는 등. 하지만 의외로 택배와 관련해서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빠르면 편리하다. 그건 사실이다. 로켓배송, 새벽배송에 소비자는 환호한다. 유통업계는 더 간편한 주문, 더 빠른 배송에 사활을 건다. 쿠팡의 로켓배송과 로켓와우, 마켓컬리의 새벽배송, 롯데마트의 야간배송과 30분 내 배송, 이마트의 쓱배송 굿모닝…. 회사들은 출혈경쟁도 마다하지 않는다. 배송 때문에 매출이 올라도 그만큼 적자가 쌓이는데 경쟁은 갈수록 과열된다. 유통을 지배하는 자, 미래 시장을 지배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사실 기업들의 출혈경쟁은 별로 걱정이 안 된다. 그렇지만 엄청나게 쌓이는 택배 쓰레기나 노동자들의 처우 문제는 걱정이다. 택배 물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는데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처우는 나아지고 인력 충원은 충분한가? 아닐 것 같다. 적자를 거듭하며 더 싸고 빠른 배송을 한다는데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더 쓸 돈이 있을 리가.

 

생각해보면 택배기사들의 파업, 과로사 얘기는 많이 들어왔다. 가깝게는 8월 16일 택배기사들이 ‘휴가’를 선언했다는데, 그날 택배를 두어 개 받았다. 변명을 하자면 둘 다 주문한 지 좀 된 택배들이었는데 배송이 늦어져 그날 도착했다. 괜히 머쓱해서 혼잣말을 했다. “급한 거 아닌데….” 택배기사들은 휴가가 없나? 그렇다. 택배기사들은 특수고용노동자다. 개인사업자라 휴가를 따로 챙겨주지 않는다. 배송 중 다쳐도 산업재해 처리도 안 된다.

 

어? 그런데 이런 신문 기사도 있다. CJ대한통운 평균 연소득 6937만 원. 여자 연봉 1억 가능. 알쏭달쏭 헷갈린다. 힘들어도 돈을 많이 버니 괜찮다는 건가? 아니, 연소득 평균 7000만 원이 실제로 가능한 건가? 거짓말을 한 건 아닐 텐데. 이 간극에 우리가 모르는 진실이 숨어 있다. 로켓배송 시대 택배 노동자의 삶, 그 현주소와 당면한 과제를 살펴보기 앞서 《죽도록 일하는 사회》의 한 구절을 인용한다.

단 1분도 늦지 않게 열차를 운행하고, 지시받은 시간대로 택배를 전달하는 서비스를 원하는 것은 안전·안심의 보장과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똑똑히 알고 있어야 한다.

 

* 이 글은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430호에 실린 글입니다.

 

[출처] 유레카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유레카

유레카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