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이슬람교도로 산다는 것

 
 
 
 
 
 
 
 


가수 비욘세를 좋아하는 에이브 아즈라미의 딸이 다른 고등학생들과 함께 졸업 축하연을 열었던 곳이자 아즈라미의 아이들이 종교 수업을 들으러 다녔고 그의 가족이 함께 금요일마다 예배를 보며 사람들과 어울렸던 이슬람 사원이 사라졌다.

“마음을 다잡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어요.” 팔레스타인계 미국인 아즈라미는 한밤중에 전화를 받고 이슬람 사원으로 달려갔다고 한다. 그가 자신의 집 거실에서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슬람교로 개종한 미국인 아내 하이디는 그의 오른편에, 두 딸은 왼편에 앉아 있다. 아들은 2층에서 자고 있다.

아즈라미 가족을 보니 나의 가족이 떠오른다. 레바논 출신인 나의 아버지도 교육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미국으로 이민을 왔다. 나의 어머니도 하이디처럼 유니테리언 유니버설리즘(북아메리카의 자유주의적 기독교 종파)을 신봉하다가 대학교에서 나의 아버지를 만나 개종했다. 부모님은 미국에서 다섯 명의 이슬람교도 아이들을 키웠다.

글    레일라 파델
사진 린지 아다리오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한글판)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한글판)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한글판)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