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코펜하겐
  • 매거진F 17호 아이스크림
대량구독지원

[우편] 트래비 Travie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주)여행신문
정간물코드 [ISSN] :   1739-6689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국토/지리, 여행/레저,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매월 초에 발행됩니다.
정기구독가 (12개월) :  81,600 원 68,000 (17%↓)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트래비>는 여행 전문잡지가 드문 한국의 잡지출판계에서 2005년부터 '여행 Travel'과 '삶 Vie'의 이야기를 전하는 정통 여행잡지의 자부심을 지키고 있습니다.
<트래비>는 또 독자 모델과 동행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여행 소비자와 홍보 주최가 서로에게 딱 필요한 체험과 홍보의 장을 만들어 내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정간물명

  트래비 Travie

발행사

  (주)여행신문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97*210mm (A4)  /  132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68,000원, 정가: 81,600원 (17% 할인)

검색분류

  여행/취미

주제

  국토/지리, 여행/레저,

관련교과 (초/중/고)

  지리 (한국/세계), [전문]관광/컨벤션/레저,

전공

  지리학, 관광학,

키워드

  여행, 여행잡지,,,  




    


정간물명

  트래비 Travie

발행사

  (주)여행신문

발행일

  매월 초에 발행됩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발행 후 3~5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Travel + Vie [Life]






Travel + Vie [Life]










Travel + Vie [Life]






Travel + Vie [Life]











한 번, 아니 두 번도 부족한 부산 여행   2021년 08월

어떤 국가든, 도시든 한 번의 여행으로 모든 걸 즐길 수는 없을 것이다. 심지어 한 달 살기를 한다고 하더라도 충분한 시간은 아닐 수도 있다. 부산도 마찬가지다. 한 번에 모든 명소를 다니려 한다면 서부산은 빠트릴 확률이 높다. 지하철 1호선 종점까지 가는 여행 말이다. 



송도해수욕장에서 맞이한 일출
서쪽에서 뜨는 부산


뚜벅이 여행자에게 송도 해변은 심리적으로 멀게 느껴진다. 실제로는 자갈치 시장에서 버스 한 번만 더 타면 만날 수 있는데 거기까지 나아가는 게 쉽지 않다. 그렇지만 2~3번째 부산 여행이라면 욕심을 내 볼 만하다. 부산 최초의 해수욕장이라는 상징성에 그치지 않고, 더 많은 것을 보여 주기 때문이다. 부산에어크루즈라 불리는 해상케이블카와 구름다리, 거북섬, 해안산책로 등 바다를 가장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있다. 



역대급 일몰을 선사한 다대포 해수욕장
관광 명소 송도의 새 강점은 송도용궁구름다리다. 송도용궁구름다리는 암남공원에서 바다 건너 작은 무인도 동섬 상부를 연결하는 127m의 해상 다리다. 철제 다리에 몸을 의지하며 바다 위를 걷는 아찔함이 먼저 다가오지만 이내 익숙해지면 송도 해변과 바다 풍광이 우리를 반긴다. 또 암남공원의 기암절벽이 빚어 내는 웅장함은 쉽게 볼 수 없는 압도적인 풍경이다. 드넓은 바다와 자연이 빚어 낸 암석을 바라보노라면 시간이 훌쩍 흐른다. 그 암석을 밟고 낚시를 즐기는 강태공과 바다의 보물을 캐는 해녀를 보는 것도 재미 포인트다.



역대급 일몰을 선사한 다대포 해수욕장
셀카를 남긴다면 장림포구만 한 곳이 없다. 이탈리아 베네치아 무라노섬과 닯아 ‘부네치아’라는 별명도 있다. 여행자들은 알록달록한 건물을 배경으로 찍는 9컷 사진 하나를 위해 먼 길을 마다하지 않는다. 장림포구는 일몰 1시간 전에 가는 걸 추천한다. 빛이 충분할 때는 파랑, 분홍, 민트, 노랑 등 형형색색의 건물을 배경으로 9컷 인생 사진을 남긴다.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려 할 때면 장림포구 전경을 담고, 그다음 을숙도가 보이는 부네치아 선셋 전망대로 올라가 장림포구 여행의 마침표를 찍으면 된다. 사실 이 정도만 해도 훌륭한 일몰을 봤다 자랑할 수 있지만, 사하구에는 일몰 끝판왕이 있다.



인상적인 셀카를 위한 장소, 장림포구
인상적인 하루의 마무리, 최고의 일몰을 선사하는 다대포 해수욕장이 그 주인공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제주도 애월 등에서 황홀한 일출을 봤지만, 다대포 해수욕장의 일몰도 만만하지 않았다. 10월 어느 날 오후 6시, 해가 막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만들어진 붉은 노을을 본 순간 가슴이 멎는 것 같았다. 바다와 섬, 산과 어우러진 일몰은 여전히 가슴속 한 편에 좋은 추억으로 자리 잡고 있다.  



송도용궁구름다리에서 송도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서부산 필수 맛집 


서구, 사하구 여행에서 빠트릴 수 없는 게 부산의 맛 완당과 회백반이다. 74년 전통의 부용동 원조18번완당의 완당은 1대 사장이 중국의 훈뚠과 일본의 완탕을 부산식으로 재해석한 음식이다. 완당은 아주 얇은 만두피에 손톱만큼의 돼지고기 소를 넣어 빚고, 무, 다시마, 멸치, 닭발 등으로 끓여 낸 맑은 육수로 완성한다. 하늘하늘 부드러운 만두피와 고소한 소, 시원한 국물이 어우러져 편안하지만 어디서도 먹을 수 없는 이 식당만의 맛을 완성한다.



원조18번완당
게다가 발국수도 맛봐야 한다. 더운 여름에 딱 필요한 음식인데, 쉽게 말해 메밀국수다. 대발(소쿠리)에 메밀국수를 올려 발국수라 부른다. 달짝지근하고 시원한 소스에 메밀면을 듬뿍 찍어 먹으면 된다. 게다가 대발이 2개라 마치 숨겨진 선물을 받는 기분이다.



남해달인횟집
회백반도 부산을 제외하고는 쉽게 찾기 힘든 먹거리다. 일반 백반의 메인 반찬이 회라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된다. 일반적으로 광어, 도미 등 흰살생선을 숙성시켜 감칠맛을 극대화하고, 맑은 생선탕이 짝을 이뤄 훌륭한 백반을 구성한다. 또 식당마다 특별한 반찬을 내기도 한다. 사하구 괴정동의 남해달인횟집에서는 새우와 마를 갈아서 섞은 계란말이가 제법 유명하다. 이밖에 부산에서 회백반으로 유명한 곳은 남포동 부산명물횟집, 중앙동 중앙식당, 수정동 명성횟집이 있다. 물론 부산에 왔으니 돼지국밥도 필수다.

 

글·사진  이성균 기자

출처 : 트래비 매거진(http://www.travie.com) 




[출처] 트래비 Travie (2021년 08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여행스케치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한국판 NationalGeographic Traveler
  


뚜르드몽드 Tour de Monde
  


에이비 로드 AB-Road
  


어라운드 Around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