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87호 tiktok
  • 매거진F 16호 나물
대량구독지원

[우편] 월간 비건 Begun



발행사 :   월간비건
정간물코드 [ISSN] :   2233-7970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식품/요리, 건강/운동, 자연/자원, 환경/기후,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당월 5일~10일경
정기구독가 (12개월) :  84,000 원 70,000 (17%↓)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정간물명

  월간 비건 Begun

발행사

  월간비건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규외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70,000원, 정가: 84,000원 (17% 할인)

검색분류

  요리/식생활

주제

  식품/요리, 건강/운동, 자연/자원, 환경/기후,

관련교과 (초/중/고)

  가정/가사, [전문] 가사(의식주/유아) ,

전공

  식품영양학, 건강과학,

키워드

  채식, 음식, 요리, 건강,  




    


정간물명

  월간 비건 Begun

발행사

  월간비건

발행일

  당월 5일~10일경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발행일기준 3~5일 소요(매달 15일경)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vegan

12 농부로부터
16 사노라면
18 여름엔 시원한 국수!
20 중화풍 가지볶음 국수
22 토마토 국수
24 비건 메밀소바
26 바질페스토 냉파스타
28 들기름 파스타
30 채식라면
32 이너뷰티까지 책임진다, 코코넛
34 후르츠 코코넛워터 쥬스
36 망고 코코넛 빙수
38 코코넛 브라우니
40 코코넛 타르트
42 코코넛 에너지 바
44 꽃얼음, 보고 가실게요

begun

50 아유르베다 의사의 향신료 이야기
56 《우리밀》오색소면
58 소망이네 소소한 채식육아 이야기 60
64 기후위기로 아픈 펭귄들을 위한 티셔츠
66 비건 화장품《보나쥬르》
68 김도남의 소금이야기 1
74 비건 강아지사료《브이플레닛》
76 위스콘신 비건통신 31
82 채식다이어트 후기
84 에디터스픽
86 독자선물
88 《vegan》과 함께하는
유기동물 가족 찾기 프로젝트



<b>제대로 된 먹거리, ‘채식’을 생각하다</b><BR> <BR> 월간《vegan》은 ‘채식의 시작이 곧 착한 지구인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BR> 휴대가 편한 핸디북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크게 두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BR> <BR> <b>‘잘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BR> 과연 그런가? 우리 먹거리를 이대로 두어도 괜찮은 건가?</b> <BR> 이 화두는 어제오늘의 일만은 아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은 ‘잘 먹는’ 것에 치중했고 지금도 그러하다. 특히 세상의 변화의 속도에 발맞춰 먹거리도 급변신했다. 조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은 좀 더 빠른 방법을 찾아야 했고, 보다 많은 사람의 입맛을 보편적으로 충족시키기 데 필요 이상의 성장 속도, 숙성 속도, 그리고 양적인 팽창을 기대하는 방법을 우선시했다. 게다가 한 끼를 먹어도, 급하게 먹어도, 영양적인 면에서 모자람이 없는 고효율성을 지키는 것도 시대가 요구해온 주문사항이었다. <BR> 이제 제법 많은 사람이 먹거리에 대해 진지하게 그리고 진정성을 갖고 쳐다보고 다시 생각하고 있다.<BR> <BR> <b>‘제대로’ 먹는 것을 생각한다</b><BR> 《vegan》은 이런 바탕에서 비롯됐다. 월간으로 발행되는《vegan》은 ‘비거니즘’을 메인 콘텐츠로 한다. 그렇다고 ‘채식 지상주의’를 표방하고 대변하는 건 아니다.<BR> ‘채식·동물보호·환경보전·착한 소비’을 키워드로 제대로 된 먹거리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바탕이 되고자 한다. ‘먹는 것’은 생활의 중요한 부분이다. 육식이냐, 채식이냐 아니면 선식이냐 등의 방식과 분류에 매달리며 이런 것이 더 값어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먹는 것’의 소중함, 필요성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난 일이다. 그런 분류와 방식에 치중하는 것은 결국 자신이 추종하는 이념에 종속되는 것과 같다. 단지 제대로 먹는 것, 개중에 이런 생활, 이런 방식도 있다는 것을 과장되지 않게 진정성을 갖고, 이야기하고, 나누고 교감하는 그런 자리가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BR> 그래서《vegan》이 기획됐다.<BR> <BR> 이 잡지를 발행하는 월간비건은 완벽한 채식을 대변하는 매체로서가 아니라《vegan》이 제대로 된 먹거리와 좋은 라이프스타일 대해 서로 생각하고 실천하고 교감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마당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2011년 2월 창간한 월간《비건》은 국제구호개발 NGO인 굿네이버스와 비건관련 중소기업, CARE, 비글구조협회, 네이버 마음프로필, 바른 먹거리 알리기에 힘쓰는 푸드포체인지에 광고를 후원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수익금의 일부를 유기동물 후원금으로 쓰고있다.






vegan

12 농부로부터
16 사노라면
18 알고 보면 더 착한 채소, 감자
24 감자 샐러드, 감자 크로켓
26 감자옹심이 미역국
28 영국식 감자 케이크
30 마감자전
32 비건 마요네즈
34 인스타그래머블, 체리
36 체리 콩고기 버거
38 체리 미니찰떡파이
40 체리 촉촉 영양바
42 체리베리 크럼블 바
44 체리두부 스테이크
46 바른장터 제주쑥 인절미
48 아유르베다 의사의 향신료 이야기
54 《우리밀》찹쌀 모나카

begun

56 소망이네 소소한 채식육아 이야기 59
62 기후위기로 아픈 펭귄들을 위한 티셔츠
64 비건 화장품《보나쥬르》
66 최봉석의 환경과 사람
74 비건 강아지사료《브이플레닛》
76 위스콘신 비건통신 30
86 독자선물
88 《vegan》과 함께하는
유기동물 가족 찾기 프로젝트



<b>제대로 된 먹거리, ‘채식’을 생각하다</b><BR> <BR> 월간《vegan》은 ‘채식의 시작이 곧 착한 지구인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BR> 휴대가 편한 핸디북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크게 두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BR> <BR> <b>‘잘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BR> 과연 그런가? 우리 먹거리를 이대로 두어도 괜찮은 건가?</b> <BR> 이 화두는 어제오늘의 일만은 아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은 ‘잘 먹는’ 것에 치중했고 지금도 그러하다. 특히 세상의 변화의 속도에 발맞춰 먹거리도 급변신했다. 조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은 좀 더 빠른 방법을 찾아야 했고, 보다 많은 사람의 입맛을 보편적으로 충족시키기 데 필요 이상의 성장 속도, 숙성 속도, 그리고 양적인 팽창을 기대하는 방법을 우선시했다. 게다가 한 끼를 먹어도, 급하게 먹어도, 영양적인 면에서 모자람이 없는 고효율성을 지키는 것도 시대가 요구해온 주문사항이었다. <BR> 이제 제법 많은 사람이 먹거리에 대해 진지하게 그리고 진정성을 갖고 쳐다보고 다시 생각하고 있다.<BR> <BR> <b>‘제대로’ 먹는 것을 생각한다</b><BR> 《vegan》은 이런 바탕에서 비롯됐다. 월간으로 발행되는《vegan》은 ‘비거니즘’을 메인 콘텐츠로 한다. 그렇다고 ‘채식 지상주의’를 표방하고 대변하는 건 아니다.<BR> ‘채식·동물보호·환경보전·착한 소비’을 키워드로 제대로 된 먹거리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바탕이 되고자 한다. ‘먹는 것’은 생활의 중요한 부분이다. 육식이냐, 채식이냐 아니면 선식이냐 등의 방식과 분류에 매달리며 이런 것이 더 값어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먹는 것’의 소중함, 필요성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난 일이다. 그런 분류와 방식에 치중하는 것은 결국 자신이 추종하는 이념에 종속되는 것과 같다. 단지 제대로 먹는 것, 개중에 이런 생활, 이런 방식도 있다는 것을 과장되지 않게 진정성을 갖고, 이야기하고, 나누고 교감하는 그런 자리가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BR> 그래서《vegan》이 기획됐다.<BR> <BR> 이 잡지를 발행하는 월간비건은 완벽한 채식을 대변하는 매체로서가 아니라《vegan》이 제대로 된 먹거리와 좋은 라이프스타일 대해 서로 생각하고 실천하고 교감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마당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2011년 2월 창간한 월간《비건》은 국제구호개발 NGO인 굿네이버스와 비건관련 중소기업, CARE, 비글구조협회, 네이버 마음프로필, 바른 먹거리 알리기에 힘쓰는 푸드포체인지에 광고를 후원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수익금의 일부를 유기동물 후원금으로 쓰고있다.










vegan

12 농부로부터
16 사노라면
20 템페 데리야끼 강정
22 템페 사각김밥
24 템페 볶음
26 템페 샐러드
28 맨·밥·알배기 백김치
30 과일과 식재료 사이, 아보카도
32 아보카도 콩고기 샐러드
34 아보카도 카프레제
36 아보카도 스콘
38 아보카도 파운드케이크
40 아보카도 장
42 아보카도 고추장
44 바른장터 제주쑥 인절미

begun

46 아유르베다의 봄맞이
54 비건 화장품《보나쥬르》
56 소망이네 소소한 채식육아 이야기 56
62 최봉석의 환경이야기- 형광증백제
70 위스콘신 비건통신
76 길고양이 안내서
78 《우리밀》콘칩
80 비건도자기《당신의 식탁》공동구매
82 에디터스픽 1
84 에디터스픽 2
86 독자선물
88 《vegan》과 함께하는
유기동물 가족 찾기 프로젝트



<b>제대로 된 먹거리, ‘채식’을 생각하다</b><BR> <BR> 월간《vegan》은 ‘채식의 시작이 곧 착한 지구인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BR> 휴대가 편한 핸디북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크게 두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BR> <BR> ‘잘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BR> 과연 그런가? 우리 먹거리를 이대로 두어도 괜찮은 건가? <BR> 이 화두는 어제오늘의 일만은 아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은 ‘잘 먹는’ 것에 치중했고 지금도 그러하다. 특히 세상의 변화의 속도에 발맞춰 먹거리도 급변신했다. 조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은 좀 더 빠른 방법을 찾아야 했고, 보다 많은 사람의 입맛을 보편적으로 충족시키기 데 필요 이상의 성장 속도, 숙성 속도, 그리고 양적인 팽창을 기대하는 방법을 우선시했다. 게다가 한 끼를 먹어도, 급하게 먹어도, 영양적인 면에서 모자람이 없는 고효율성을 지키는 것도 시대가 요구해온 주문사항이었다. <BR> 이제 제법 많은 사람이 먹거리에 대해 진지하게 그리고 진정성을 갖고 쳐다보고 다시 생각하고 있다.<BR> <BR> ‘제대로’ 먹는 것을 생각한다<BR> 《vegan》은 이런 바탕에서 비롯됐다. 월간으로 발행되는《vegan》은 ‘비거니즘’을 메인 콘텐츠로 한다. 그렇다고 ‘채식 지상주의’를 표방하고 대변하는 건 아니다.<BR> ‘채식·동물보호·환경보전·착한 소비’을 키워드로 제대로 된 먹거리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바탕이 되고자 한다. ‘먹는 것’은 생활의 중요한 부분이다. 육식이냐, 채식이냐 아니면 선식이냐 등의 방식과 분류에 매달리며 이런 것이 더 값어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먹는 것’의 소중함, 필요성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난 일이다. 그런 분류와 방식에 치중하는 것은 결국 자신이 추종하는 이념에 종속되는 것과 같다. 단지 제대로 먹는 것, 개중에 이런 생활, 이런 방식도 있다는 것을 과장되지 않게 진정성을 갖고, 이야기하고, 나누고 교감하는 그런 자리가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BR> 그래서《vegan》이 기획됐다.<BR> <BR> 이 잡지를 발행하는 월간비건은 완벽한 채식을 대변하는 매체로서가 아니라《vegan》이 제대로 된 먹거리와 좋은 라이프스타일 대해 서로 생각하고 실천하고 교감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마당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2011년 2월 창간한 월간《비건》은 국제구호개발 NGO인 굿네이버스와 비건관련 중소기업, CARE, 비글구조협회, 네이버 마음프로필, 바른 먹거리 알리기에 힘쓰는 푸드포체인지에 광고를 후원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수익금의 일부를 유기동물 후원금으로 쓰고있다.






vegan

12 농부로부터
18 사노라면
22 봄동 물김치
24 봄동자몽 샐러드
26 봄동 김밥
28 봄동 메밀전
30 맨. 밥. 유채나물 3종
32 맨. 밥. 미나리곤약 무침
34 풀무원다논 액티비아
36 건강한 다이어트엔, 자몽
38 자몽어니언 부르스케타
40 자몽콩포드 카나페
42 구운 자몽 샐러드
44 자몽 절임
46 착한 식재료 이야기, 노니
52 《바른장터》현미떡

begun

54 아유르베다 의사의 향신료 이야기
60 비건 화장품《보나쥬르》
62 소망이네 소소한 채식육아 이야기 56
68 《아포베다》-베다 라이프
76 반려동물 브랜드《코멜》
78 위스콘신 비건통신
82 길고양이 안내서
84 《우리밀》랑드샤 2종
86 비건도자기《당신의 식탁》공동구매
88 에디터스픽
94 독자선물
96 《vegan》과 함께하는
유기동물 가족 찾기 프로젝트



<b>제대로 된 먹거리, ‘채식’을 생각하다</b><BR> <BR> 월간《vegan》은 ‘채식의 시작이 곧 착한 지구인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BR> 휴대가 편한 핸디북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크게 두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BR> <BR> ‘잘 먹고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다?’<BR> 과연 그런가? 우리 먹거리를 이대로 두어도 괜찮은 건가? <BR> 이 화두는 어제오늘의 일만은 아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은 ‘잘 먹는’ 것에 치중했고 지금도 그러하다. 특히 세상의 변화의 속도에 발맞춰 먹거리도 급변신했다. 조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은 좀 더 빠른 방법을 찾아야 했고, 보다 많은 사람의 입맛을 보편적으로 충족시키기 데 필요 이상의 성장 속도, 숙성 속도, 그리고 양적인 팽창을 기대하는 방법을 우선시했다. 게다가 한 끼를 먹어도, 급하게 먹어도, 영양적인 면에서 모자람이 없는 고효율성을 지키는 것도 시대가 요구해온 주문사항이었다. <BR> 이제 제법 많은 사람이 먹거리에 대해 진지하게 그리고 진정성을 갖고 쳐다보고 다시 생각하고 있다.<BR> <BR> ‘제대로’ 먹는 것을 생각한다<BR> 《vegan》은 이런 바탕에서 비롯됐다. 월간으로 발행되는《vegan》은 ‘비거니즘’을 메인 콘텐츠로 한다. 그렇다고 ‘채식 지상주의’를 표방하고 대변하는 건 아니다.<BR> ‘채식·동물보호·환경보전·착한 소비’을 키워드로 제대로 된 먹거리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바탕이 되고자 한다. ‘먹는 것’은 생활의 중요한 부분이다. 육식이냐, 채식이냐 아니면 선식이냐 등의 방식과 분류에 매달리며 이런 것이 더 값어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먹는 것’의 소중함, 필요성이라는 본질에서 벗어난 일이다. 그런 분류와 방식에 치중하는 것은 결국 자신이 추종하는 이념에 종속되는 것과 같다. 단지 제대로 먹는 것, 개중에 이런 생활, 이런 방식도 있다는 것을 과장되지 않게 진정성을 갖고, 이야기하고, 나누고 교감하는 그런 자리가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BR> 그래서《vegan》이 기획됐다.<BR> <BR> 이 잡지를 발행하는 월간비건은 완벽한 채식을 대변하는 매체로서가 아니라《vegan》이 제대로 된 먹거리와 좋은 라이프스타일 대해 서로 생각하고 실천하고 교감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마당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2011년 2월 창간한 월간《비건》은 국제구호개발 NGO인 굿네이버스와 비건관련 중소기업, CARE, 비글구조협회, 네이버 마음프로필, 바른 먹거리 알리기에 힘쓰는 푸드포체인지에 광고를 후원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수익금의 일부를 유기동물 후원금으로 쓰고있다.











잡지 맛보기가 없습니다.








    





2000원으로 밥상 차리기(이밥차) 1년+백설 참진한참기름(80ml) 1병
  


2000원으로 밥상 차리기(이밥차) 1년+백설 참진한참기름(80ml) 1병
  


바 앤 다이닝 Bar & Dining + 사은품
  


매거진F 컬렉션(13~18호),매거진에프 Magazine F
  


올리브매거진 Olive (사은품없음) (한국판)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