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주문조회 | 원클릭연장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원클릭 연장
  • 코펜하겐
  • 매거진F 17호 아이스크림
대량구독지원

[우편] 이코노미 인사이트 Economy Insight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한겨레신문사
정간물코드 [ISSN] :   2093-4300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경제/무역,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당월 1일 발행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정기구독가 (12개월) :  150,000 원 150,000 (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정간물명

  이코노미 인사이트 Economy Insight

발행사

  한겨레신문사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57*188mm (B5)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50,000원, 정가: 150,000원 (0% 할인)

검색분류

  경제/경영/마케팅

주제

  경제/무역,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 [전문]상업(회계/무역),

전공

  경제학,

키워드

  경제지, 경제매거진, 경제잡지,,  




    


정간물명

  이코노미 인사이트 Economy Insight

발행사

  한겨레신문사

발행일

  당월 1일 발행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서울, 경기지역은 2-3일후, 지방도시는 3-4일 후에 받으실 수 있습니다.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코로나 시대
어두운 노동

비싸지는 해외여행, 휴가 양극화

악명 높은 996 장벽 허문다

폐플라스틱도 온라인 중계

중국 테마주 시장 어디로

자동차도 구독서비스 시대







슈퍼 약물 mRNA 혁명

제2의 엔비디아꿈꾸는 중국 벤처

식탁 파고든 식물성 대체육류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 막전막후

중국 소프트웨어 국산화 시동

글로벌 리쇼어링 공급망 재편







유럽 그린워싱 기업들

부상하는 중국산 브랜드

돈으로 산 진보

브렉시트 수렁 빠진 영국

동남아 인터넷 삼국지

중국의 암호화폐 전쟁







중국 동영상 춘추전국시대

기후변화 주주행동주의 뜬다

로봇은 인간의 경쟁자 아니다

전기차의 새로운 고민 보험

여성고객 향한 포르셰의 변신

포스트 메르켈 시대

녹색 리더십

베르보크







필름 끊긴 할리우드

대학의 기후변화 두 얼굴

광산 빅3 저탄소 전략

애플이 지는 이유

중국 게임업계 인재 싹쓸이

중국 2060

탄소중립 시동







창간특집
기후위기의 대안
녹색경제 어디로

기후위기 업고 핵에너지 귀환

기지개 펴는 유라시아 대륙열차

격변하는 원자재 시장

주식 과열, 거품인가?

탄소 통상 시대 온다








모든 스포츠 경기장은 우리의 스튜디오   2021년 10월

제바스티안 켐프켄스 Sebastian Kempkens <차이트> 기자

 

  
▲ 2016년 설립된 다즌은 지난 5년 동안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 현재 독일 최대 축구경기 스트리밍 폴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스포츠 중계 OTT 업계에서 넷플릭스 같은 위상을 노리고 있다. 다즌의 로고. REUTERS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묀헨글라트바흐 축구경기장. 경기 시작 1시간 전, 큰 키의 남성이 경기장에 들어선다. 경기장 한 모서리에 세워진 깃발(코너플래그) 가까이에 배낭을 내려놓은 뒤 경기장을 훑어본다. 팬들은 깃발을 흔들며 벌써 응원전에 들어갔고, 볼보이들은 잔디 깔린 경기장을 열심히 뛰어다닌다. 멀리서 보면 이 남성은 그저 축구 경기를 준비하는 요원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는 오늘 다즌(DAZN)에서 경기 중계를 맡은 알렉산더 슐뤼터다. 그의 어깨에는 스포츠 중계의 새 시대를 열어갈 임무가 막중하게 놓여 있다. 적어도 다즌의 기대치는 그렇다.


ⓒ Die Zeit 2021년 제34호
Alles auf Angriff
번역 김태영 위원


* 2021년 10월호 종이잡지 30쪽에 실렸습니다. 




[출처] 이코노미 인사이트 Economy Insight (2021년 10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매거진 B(한글판) Magazine B, 매거진비
  


매경 이코노미 Economy
  


이코노미스트
  


이코노미스트
  


동아 비즈니스리뷰(DBR : DongA Business Review)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원클릭 연장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