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 같은 집…. 나무로 둘러싸인 이 빌라는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다. 테이블 ‘메시 Mesh’와 암체어 ‘마이아 Maia’는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Patricia Urquiola가 케탈 Kettal을 위해 디자인했다.

 

호수 전망. 카나페는 드세데 De Sede. 찰스&레이 임스 Charles&Ray Eames가 디자인한 1960년대 낮은 테이블은 허먼 밀러 Herman Miller 제품으로 벼룩시장에서 구입. 패브릭 암체어 ‘뉴욕 New York’은 사바 Saba. 르 코르뷔지에의 긴 의자 ‘LC4’는 까시나 Cassina. 암체어 사이에 있는 테이블 ‘조이 Joy’는 미노티 Minotti. 1960년대 태피스트리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창가에 있는 가구 ‘오미 OMI’는 상투 Sentou.

 

 

호숫가에 자리한 이 집에서 가장 멋진 점은 레만Leman 호수의 프랑스쪽 연안에서 6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는 것이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천장 높이가 10m나 되는 거실이다. 그리고 가장 독특한 점은 선박처럼 공간이 길고 전부 나무로 마감돼 있다는 것이다. 토농레뱅 Thonon-les-Bains에서는 전형적인 벨 에포크 시대의 건축물과 얼마나 다른지! 어떤 범주로도 분류할 수 없는 이 집은 프랑스계 스위스인 아티스트 마크 당탕의 상상을 통해 태어났다. 시간을 초월한 장소에서 휴가를 보내고 싶었던 그는 주변의 선박 창고에서 영감을 얻어 이 집을 디자인했다. 울창한 나무로 둘러싸인 건물의 미니멀한 라인은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집안의 벽과 천장은 꿀색의 오일을 바른 낙엽 송으로 마감해 최대한 따스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리고 거실, 부엌, 다이닝룸은 호수만 바라볼 수 있게 배치했다. 최근에 럭셔리 부동산 임대 전문 회사 오톡톤에서 취득한 이 빌라는 분위기가 좀 더 부드러웠다. 이전에는 다소 간결했던 넓은 거실이 디자인&빈티지 가구와 데커레이션 오브제로 채워졌다. 플라스틱 의자는 패브릭으로 커버링했으며, 침실 벽은 태피스트리로 장식되었다. 욕실은 녹색과 파란색 톤이고 집 안 곳곳에서 나무가 주인공이다. 덕분에 일상에서 벗어나 안락하고 편안한 휴가를 보낼 수 있다.

 

 

집처럼 심플한 거실. 앞에 보이는 카나페는 드세데. 패브릭 암체어 ‘뉴욕’은 사바. 사이드 테이블 ‘조이’는 미노티. 1960년대 태피스트리는 벼룩시장에서 구입. 책장은 맞춤 제작. 오른쪽 찰스&레이 임스의 나무 새 오브제는 비트라 Vitra. 모래시계는 자라 홈 Zara Home. 파란색 꽃병은 에노 스튜디오 Eno Studio. 그림은 후안 마누엘 로드리게즈 Juan Manuel Rodriguez의 작품. 안쪽에 보이는 다이닝룸 벽에 건 설치 작품은 아구스틴 사벨라 Agustin Sabella.

 

욕실에 사용한 그린 컬러는 레 쿨뢰르 르 코르뷔지에 드 캉 Les Couleurs Le Corbusier de Keim의 색상에서 가져온 것으로 레만 호수에 대한 오마주이다. 벤치 ‘밀로 Milos’는 PH 컬렉션.

 

인체공학적인 큐브. 건축물의 미니멀한 직선이 나무의 포근함과 대조를 이룬다.

 

시선이 닿는 블루. 암체어 ‘마이아’는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가 케탈을 위해 디자인한 제품. 테이블은 벼룩시장에서 구입. 카라페와 유리잔은 이첸도르프 밀라노 Ichendorf Milano.

 

거울은 피암 Fiam. 르 코르뷔지에의 긴 의자 ‘LC4’는 까시나.

 

 

“커다란 통유리를 제작하는 게 정말 어려웠어요. 삼중창인 유리 한 장이 1톤이 넘었어요!”라고 마크 당탕이 설명했다. 완벽하게 기하학적이고 좌우대칭인 십자 시스템을 발견한 사람은 오스트리아 소목장이었다. 

 

마크 당탕의 제안

1 건물에 영혼을 담으려면 시간이 지나면서 고색을 띠는 자연 소재를 선택한다. 이 집에서는 바닥과 지하만 시멘트로 되어 있으며, 방풍 설비까지 모든 구조물을 나무로 만들었다.

2 통창은 바닥에서 50~60cm 정도 띄워서 설치해야만 경계를 지키면서 바깥 풍경을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다.

3 높은 천장을 좀 더 강조하려면 그 옆에 있는 방의 천장도 평균 높이로 맞춰야만 효과가 있다.

 

호수를 마주하고 점심과 저녁 식사하기. 테이블은 토사 Tossa. 아르네 야콥센 의자는 프리츠 한센 Fritz Hansen. 펜던트 조명은 델타 라이트 Delta Light. 부엌에 있는 가구는 불탑 Bulthaup. 오븐은 밀레 Miele. 주전자는 스메그 Smeg.

 

아래 접시는 펌 리빙 Ferm Living. 위의 접시는 이브리드 Ibride.

 

CREDIT

포토그래퍼

프랑시 크리스토가탱 Frenchie Cristogatin

reportage

프랑시 크리스토가탱 Frenchie Cristogat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