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 베어 bear
  • 매거진F CURRY
  • 매거진B(한글판) 7-8월 합본호
  • 너와 걷는 길, 가수로 돌아온 김자연
대량구독지원

[택배]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발행사 :   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정간물코드 [ISSN] :   2234-8425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연예,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당월초
09월호 정기발송일 :   2019년 08월 19일
정기구독가 (12개월) :  100,800 원 90,720 (1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매달 발행되어 그 순간 소비되고 사라지는 매거진이 아닌 ‘충분한 볼거리, 읽을거리를 제공하는 매거진’, ‘소장 가치 충분한 매거진’이 되자는 목표로 2010년 11월 <10+>라는 제호의 격월간 매거진으로 발행을 시작하여 2012년 1월 <10+Star>라는 제호로 매월 20일 발행되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전문 월간 매거진입니다.
엔터테인먼트 전문 매거진이 없던 시기에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자신 있게 그 첫 선을 보였으며, 그 이후 발행된 많은 엔터테인먼트 매거진의 기준이 되어준 엔터테인먼트 매거진 분야의 선두 매체입니다.
그 가치를 해외에서 인정 받아 현재 5개 언어로 발행되어 7개 이상의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전세계 한국 엔터테인먼트를 사랑하는 독자들과 함께 읽는 매거진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발행 언어 : 국문, 일어, 인도네시아어, 대만어(번체), 중국어(간체)
판매국가 : 대한민국, 일본, 인도네시아, 대만, 홍콩, 마카오, 중국

정간물명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발행사

  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국배판  /  144 쪽

독자층

  초등생(5~6학년) ,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대학(원)생,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90,720원, 정가: 100,800원 (10% 할인)

검색분류

  문화/예술/음악

주제

  연예,

관련교과 (초/중/고)

  교양 (철학/심리/논리/종교), [전문] 예술(영화/음악/무용/사진) ,

전공

  방송연예학,

키워드

  연예, 패션, 화보, 텐플러스스타,  




    

최근호 정기발송일( 09월호) : 2019-08-19

정간물명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발행사

  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발행일

  당월초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영업일 기준 3일 이내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재발송 방식

  택배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호텔 델루나’ 종영] ‘호텔 블루문’으로 열린 결말, 매혹은 계속된다   2019년 09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width=540

지난 1일 방영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호텔 블루문’이라는 열린 결말을 제시하며 종영 이후에도 특유의 매혹은 계속될 것이라는 상상을 자극했다.


지난 1일 방영된 ‘호텔 델루나’는 장만월(이지은 분)이 운영하던 달의 객잔 직원들을 한 명씩 떠나보냈다. 김선비(신정근 분)가 먼저 저승으로 가는 길을 택했다. 그 전에 장만월은 구찬성(여진구 분)과 함께 ‘음란서생’이라는 오명이 붙은 김선비의 한을 풀어줬다. 김선비는 자신은 음란서생이 아니라 작자 미상이라고 알려진 춘향전, 심청전, 흥부놀부 등의 저자라고 털어놨고, 장만월과 구찬성은 이를 토대로 작가들을 섭외해 새로운 소설이 만들어지도록 도왔다. 호텔 델루나에서 바텐더였던 김선비는 장만월을 포함한 직원들을 위해 마지막 칵테일을 만들어 준 후 저승으로 가는 택시를 탔다.


다음 차례는 지현중(표지훈 분)이었다. 동생 현미가 사망하면서 지현중도 저승에 갈 때가 된 것이다. 김유나(강미나 분)는 지현중이 가야 할 때가 왔다는 것을 알고 현미가 있는 병원에 와서 눈물을 보였다. 김유나는 지현중이 가기 전 마고신(서이숙 분)에게 특별히 부탁해 얻어온 꽃을 선물하며 그의 마지막 길을 눈물로 배웅했다.


최서희(배해선 분)와 장만월의 이별에도 슬픔과 감동이 함께 따랐다. 저승 택시를 타는 최서희를 보던 장만월은 한 번 안아보고 싶다고 불렀고, 눈물을 삼키고 택시를 타려던 최서희는 “왜 저를 울리세요?”라며 장만월에게 안겼다. 장만월은 가만히 최서희를 토닥여줬다. 최서희는 “안쓰럽고 딱할 때가 많았는데 이렇게 한 번 안아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했고, 장만월은 “객실장은 아주 여러 번 나를 위로해줬어. 고마워”라고 말했다.


장만월과 구찬성도 이별했다. 그 전에 구찬성이 장만월에게 준 마지막 선물은 겨울이었다. 구찬성은 호텔 델루나에 찾아온 마고신에게 그가 찾는 가위를 돌려주며 장만월과 함께 겨울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장만월은 호텔 델루나에서 구찬성과 겨울의 눈을 함께 봤고, 혼자 저승으로 걸어갔다. 이후 장만월과 구찬성은 오랜 시간이 지나 또 다른 세상으로 보이는 곳에서 재회했다. 영이 쉬어가는 객잔은 ‘호텔 블루문’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개업했다. ‘호텔 블루문’이라는 간판이 켜지자 특별 출연한 배우 김수현이 “달이 떴군요. 영업 시작합니다”라고 영업을 개시했다.


‘호텔 델루나’는 장만월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완성도 있고 화려하게 완성시켰다. 이지은은 괴팍하고 아름다운 설정의 장만월을 탄탄하게 그려냈고, 여진구는 구찬성의 순정을 이전보다 더 깊이있는 연기로 표현했다. 장만월과 구찬성의 사랑 외에도 강미나와 표지훈의 이뤄지지 못한 사랑 또한 ‘호텔 델루나’를 보는 확실한 재미 중의 하나였다. 특히 강미나는 마지막 회에서 진정성 있는 눈물 연기로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이지은과 여진구, 신정근·최서희·지현중 등 호텔 델루나의 직원들은 매주 ‘델루나’라는 환상의 장소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는 데 성공했다. 덕분에 ‘호텔 델루나’의 OST도 연이어 흥행했다. ‘호텔 블루문’이라는 시즌2를 기대하는 시청자들의 바람 또한 계속될 전망이다.


‘호텔 델루나’ 후속으로는 ‘아스달 연대기 파트3’가 오는 7일 밤 9시부터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출처]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2019년 09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월간 객석
  


빅이슈 코리아 The Big Issue Korea (우편배송)
  


빅이슈 코리아 The Big Issue Korea (우편배송)
  


음악저널
  


전라도닷컴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