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 베어 bear
  • 매거진F BERRY
  • 매거진B(한글판) 10월호 Montblanc
대량구독지원

[택배]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정간물코드 [ISSN] :   2234-8425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연예,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당월초
11월호 정기발송일 :   2019년 10월 21일
정기구독가 (12개월) :  100,800 원 90,720 (1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매달 발행되어 그 순간 소비되고 사라지는 매거진이 아닌 ‘충분한 볼거리, 읽을거리를 제공하는 매거진’, ‘소장 가치 충분한 매거진’이 되자는 목표로 2010년 11월 <10+>라는 제호의 격월간 매거진으로 발행을 시작하여 2012년 1월 <10+Star>라는 제호로 매월 20일 발행되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전문 월간 매거진입니다.
엔터테인먼트 전문 매거진이 없던 시기에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자신 있게 그 첫 선을 보였으며, 그 이후 발행된 많은 엔터테인먼트 매거진의 기준이 되어준 엔터테인먼트 매거진 분야의 선두 매체입니다.
그 가치를 해외에서 인정 받아 현재 5개 언어로 발행되어 7개 이상의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전세계 한국 엔터테인먼트를 사랑하는 독자들과 함께 읽는 매거진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발행 언어 : 국문, 일어, 인도네시아어, 대만어(번체), 중국어(간체)
판매국가 : 대한민국, 일본, 인도네시아, 대만, 홍콩, 마카오, 중국

정간물명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발행사

  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국배판  /  144 쪽

독자층

  초등생(5~6학년) ,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대학(원)생,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90,720원, 정가: 100,800원 (10% 할인)

검색분류

  문화/예술/음악

주제

  연예,

관련교과 (초/중/고)

  교양 (철학/심리/논리/종교), [전문] 예술(영화/음악/무용/사진) ,

전공

  방송연예학,

키워드

  연예, 패션, 화보, 텐플러스스타,  




    

최근호 정기발송일( 11월호) : 2019-10-21

정간물명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발행사

  코리아엔터테인먼트미디어

발행일

  당월초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영업일 기준 3일 이내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재발송 방식

  택배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TEN 이슈] ‘프듀X’ 조작 논란은 현재진행형…생방송 집계, 어떻게 이뤄지나   2019년 10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5일 방영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 방송화면.

‘슈퍼스타K’ 시리즈부터 ‘아이돌학교’ ‘프로듀스’ 시리즈 등에 이르기까지 Mnet은 지금까지 수많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제작, 방송했다. 이들 프로그램의 공통점은 시청자가 생방송 문자투표로 참여할 수 있는 공개 서바이벌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는 것. 하지만 시청자들은 자신들이 참여한 투표가 어떤 순서나 과정을 통해 생방송에 최종 집계돼 나타나는지 자세히 알 수 없었다. 이는 투표 집계 시스템의 신뢰도에 관한 문제여서 굳이 시청자들까지 자세하게 알 필요도 없었다.

그러나 최근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데뷔조 조작 논란을 계기로 문자투표 집계 시스템의 투명성과 신뢰도에 흠집이 생겼다. 프듀X 최종 데뷔조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문자투표에 의혹이 제기됐고, 조작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기 시작했다. 일각에선 문자 투표 데이터 수집 업체가 실제로 존재하는 지에도 의문을 품었다.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생방송을 할 때 시청자들의 투표 수는 집계된다. ‘프듀X’ 파이널의 경우 각 출연자가 표를 얼마나 받았는지는 집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집계된 표의 수는 방송 화면에 삽입되는 자막을 만들고 입력하는 디자인팀이나 부조정실에게 전달된다. 디자인팀은 전달받은 숫자를 직접 입력한다.

이 과정에서 원본 데이터를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이 생긴다. 투표 집계 업체의 원본 데이터가 그대로 방송에 입력되는 것이 아니라 방송 제작 과정상 디자인팀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각 방송사의 디자인팀은 서로 연락을 취해 투표 수를 확인하는 일도 종종 있어왔다고 한다. 실제 득표수에 0을 하나만 더 붙여도 득표수 차이가 커지기 때문에 디자인팀에선 일반적으로 숫자를 실수로 잘못 입력하지 않을까 신경을 많이 쓴다고 한다. 다만 디자인팀 또한 제작 스태프들이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투표 수를 잘못 입력할 가능성은 현저히 적다.

지난 15일 방영된 MBC ‘PD수첩’은 ‘프듀X’ 제작 당시 한 여성 PD가 부조정실에 투표 결과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프듀X’ 제작진 C는 “(해당 여성 PD에게 받은 숫자를) 하나라도 틀리면 안 되니까 벌벌 떨어가면서 (자막을 입력)했죠”라고 말했다.

Mnet ‘엠카운트다운’은 지난 5월 소셜미디어 점수를 잘못 입력해 순위를 바꿔서 발표한 적이 있다. 뉴이스트가 1위로 호명돼 트로피를 품에 안았으나 팬들이 방송 직후 점수 집계에 문제를 제기하자 제작진은 1위를 오마이걸로 정정했다. 당시 제작진은 공식 입장을 통해 “소셜미디어 집계 부분을 수기 입력하는 과정에서 담당자의 실수가 있었다”고 밝혔다.

‘프듀X’의 제작진은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진 초기인 7월 24일 “방송으로 발표된 개별 최종득표수를 집계 및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음을 발견하게 됐다”는 공식입장을 냈다. ‘X’ 멤버를 포함한 최종 순위엔 이상이 없다고도 했다. 그러나 이후에 ‘프듀X’를 방영한 채널 Mnet이 책임질 것이 있다면 지겠다며 직접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프듀X’ 파이널의 원본 데이터와 방송에 나온 투표수에 대한 확인을 마친 경찰은 ‘프로듀스’ 전체 시즌을 포함해 ‘아이돌학교’까지 수사를 확대했다.

‘PD수첩’은 현장 부조정실에 문자 투표를 담당한 PD가 없었으며 격리된 공간에서 따로 문자투표 집계를 담당한 여성 PD가 휴대전화를 통해 부조정실에 투표 결과를 전달했다고 했다. 여기까진 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담당 PD가 정황상 조작됐을 가능성이 큰 그 투표 결과를 누구에게서 전달받았는지까진 밝혀지지 않았다.

‘PD수첩’은 내레이션으로 “그렇다면 투표 결과를 보낸 사람은 누구였을까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또 다른 ‘프듀X’ 제작진과 국회의원 보좌관의 말을 빌어 “(‘프듀X’ 조작 사태는) 안준영 PD가 혼자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조작이) 윗선까지도 연루돼 있을 가능성이 높으니까”라는 멘트를 내보냈다. ‘프듀X’ 사태의 진짜 배후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프듀X’ 제작진은 현재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출처] 10+Star 텐아시아(텐스타) (2019년 10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월간 객석
  


빅이슈 코리아 The Big Issue Korea (우편배송)
  


빅이슈 코리아 The Big Issue Korea (우편배송)
  


음악저널
  


전라도닷컴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