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 나이스북-2019-12월호-잡지맛보기-썸네일-01
  • 베어 bear
  • 매거진B(한글판) 11월호 소호하우스
  • 매거진F BERRY
대량구독지원

[우편]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정간물코드 [ISSN] :   1975-2202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청소년, 시사/뉴스, 독서/논술, 문학,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11월호 정기발송일 :
정기구독가 (12개월) :  168,000 원 151,200 (1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주세요.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정간물명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발행사

  유레카엠앤비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18.9*24mm  /  152 쪽

독자층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교사,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51,200원, 정가: 168,000원 (10% 할인)

검색분류

  독서/논술

주제

  청소년, 시사/뉴스, 독서/논술, 문학,

관련교과 (초/중/고)

  국어 (문학/독서/작문/문법), 사회 (정치/경제/사회/문화),

전공

  국어학, 문학,

키워드

  논술, 인문교양, 청소년인문교양 매거진, 독서,  




    

최근호 정기발송일( 11월호) :

정간물명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발행사

  유레카엠앤비

발행일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발행일 기준 3~5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 2018. 12                    




12월호 목차

vol. 421

Contents December 2018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06 메리 크리스마스!

10 12월의 공간 | 공공그라운드: 공공일호

17 이산하 시인의 짧은 시 | 햇빛 한 줌

 

[특집]

유튜브 YouTube, 미디어 빅뱅

동영상 공유 플랫폼이라는 단순한 개념의 비즈니스가 등장한 것은 2005.

겨우 10여년이 흘렀는데 유튜브는 우리가 사는 세상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누구나 촬영하고 누구나 방송을 할 수 있게 되면서

우리가 원하는 영상을 우리 손으로 만들고,

우리가 보고 싶은 영상을 선택하게 된 것이다.

물론 장밋빛 환상만으로 평가할 수 없고, 유튜브의 미래 또한 예측하긴 어렵다.

그러나 유튜브가 세상에 단 한 번도 등장한 적이 없는 그 무엇임에는 틀림없다.

 

20 특집맛보기 | 난 이럴 때 유튜브를 봐!

24 키워드 리포트

32 특집 칼럼 | 유튜브 혁명은 진행 중이다

36 특집 플러스 | TV의 모든 것

40 특집 인터뷰 | 다린살롱

 

46 생각의 틈 | 아프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종소리

 

[텍스트, 읽다]

50 문학 | 로알드 달, <마틸다>

56 비문학 | 배병삼, <논어, 사람의 길을 열다>

62 영화감상 | <서치>

66 웹툰감상 | <연의 편지>

70 윤석만의 인간혁명 | 19세기 교육, 21세기 학생

 

[교양있는 EUREK-er]

78 Art in Eureka | 오웬 머튼

80 유인서의 음악산책 | 폴 매카트니

84 앉아서 하는 한국사 여행 | 우정총국

90 유쾌한 배경지식_사회편 | 문화 상대주의, 문화 절대주의

94 유쾌한 배경지식_경제편 | 정부 실패, ?

98 외않되요, 이말 | ‘틀딱

102 덕질레시피 | 내 친구 애완돌

104 철학고양이 냥냥 | 사르트르, 실존

106 알쏭달쏭 사고실험 | 자유의지를 잃어버린 인간

 

109 맞춤법 | 의 띄어쓰기

 

[이슈, 고민하다]

112 시사포커스 1 | 유치원 비리, 빙산의 일각

116 시사포커스 2 | 계속되는 이별범죄, 대한민국은 안전하지 않습니다

120 시사 1 | 일본 징용 손해배상, 13년 만에 대법원 판결

122 시사 2 | 탈 권리 vs 택시기사 생존권, ‘카풀입장차 좁혀질까

124 시사 3 | 성범죄 피눈물로 돈벌이, 갑질의 원천 웹하드 카르텔

126 실전!시사면접 | 심신미약과 감형

 

[, 열다]

130 전공탐색 | 고려대학교 언어학과

136 청년의문화 | 카페에서, 커피 한 잔

140 청년의활동 | 다가오는 방학, 무엇을 하면 좋을까?

144 12월의 캠퍼스 | #캠퍼스_트렌드_인스타에__있다

148 글쓰기와 토론

150 김지나의 밑줄긋기 | 우리는 왜 흔들릴까

 




 








로켓배송 시대의 택배노동   2019년 9월

택배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다 이제는 밤에 주문한 물건이 아침이면 도착한다.

새벽배송, 로켓배송, 저마다 빠르다고 아우성이니 소비자는 얼씨구나 노래를 부른다.

처음에는 편하고 좋다는 생각만 했는데, 쓰다 보니 찜찜하다.

어떻게 이게 가능하지? 도대체 누가 새벽을 달려 우리 집 앞에 다녀간 거지?

택배기사들의 노동 처우 문제로 시끌시끌하다.

생각해보니 어제 주문한 옷이 어떻게 오늘 내 손에 들어오는지, 

택배기사가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지 잘 모르고 있다.

로켓배송 시대의 택배 노동, 도대체 어떻게 가능한 걸까? 노동자들은 어떤 문제에 시달릴까?

그 현실을 조목조목 살펴보자. 

글·정리 유레카 편집부

 

 

세상이 점점 빠르고 편해진다. 쇼핑도 마찬가지. 휴대폰으로 간단히 주문, 전날 밤에 주문한 제품이 다음날 새벽이면 집 앞에 도착한다. 

 

택배 이용량이 5년 전과 비교해봐도(2012년 14억 598만 개. 2018년 25억 4278만 개) 많이 늘었는데, 올 상반기 택배 물량은 작년 대비 8.9%나 증가했다. 그때도 인터넷 쇼핑을 많이 했지만 배송이 2,3일 걸렸고, 언제 올지 모르는 물건을 기다리느니 사오는 게 낫다고 여기는 경우도 많았다.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완전히 역전됐다. 집 앞에 수북이 쌓인 택배 박스를 보는 게 낯설지 않다. 우리 집이든, 남의 집이든.

 

덕분에 택배 관련 얘기도 많다. 택배 박스에 바퀴벌레가 알을 잘 낳는다, 송장이 붙은 채 박스를 버렸더니 익명의 사람으로부터 휴대전화로 연락이 온다는 등. 하지만 의외로 택배와 관련해서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빠르면 편리하다. 그건 사실이다. 로켓배송, 새벽배송에 소비자는 환호한다. 유통업계는 더 간편한 주문, 더 빠른 배송에 사활을 건다. 쿠팡의 로켓배송과 로켓와우, 마켓컬리의 새벽배송, 롯데마트의 야간배송과 30분 내 배송, 이마트의 쓱배송 굿모닝…. 회사들은 출혈경쟁도 마다하지 않는다. 배송 때문에 매출이 올라도 그만큼 적자가 쌓이는데 경쟁은 갈수록 과열된다. 유통을 지배하는 자, 미래 시장을 지배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사실 기업들의 출혈경쟁은 별로 걱정이 안 된다. 그렇지만 엄청나게 쌓이는 택배 쓰레기나 노동자들의 처우 문제는 걱정이다. 택배 물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는데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처우는 나아지고 인력 충원은 충분한가? 아닐 것 같다. 적자를 거듭하며 더 싸고 빠른 배송을 한다는데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더 쓸 돈이 있을 리가.

 

생각해보면 택배기사들의 파업, 과로사 얘기는 많이 들어왔다. 가깝게는 8월 16일 택배기사들이 ‘휴가’를 선언했다는데, 그날 택배를 두어 개 받았다. 변명을 하자면 둘 다 주문한 지 좀 된 택배들이었는데 배송이 늦어져 그날 도착했다. 괜히 머쓱해서 혼잣말을 했다. “급한 거 아닌데….” 택배기사들은 휴가가 없나? 그렇다. 택배기사들은 특수고용노동자다. 개인사업자라 휴가를 따로 챙겨주지 않는다. 배송 중 다쳐도 산업재해 처리도 안 된다.

 

어? 그런데 이런 신문 기사도 있다. CJ대한통운 평균 연소득 6937만 원. 여자 연봉 1억 가능. 알쏭달쏭 헷갈린다. 힘들어도 돈을 많이 버니 괜찮다는 건가? 아니, 연소득 평균 7000만 원이 실제로 가능한 건가? 거짓말을 한 건 아닐 텐데. 이 간극에 우리가 모르는 진실이 숨어 있다. 로켓배송 시대 택배 노동자의 삶, 그 현주소와 당면한 과제를 살펴보기 앞서 《죽도록 일하는 사회》의 한 구절을 인용한다.

단 1분도 늦지 않게 열차를 운행하고, 지시받은 시간대로 택배를 전달하는 서비스를 원하는 것은 안전·안심의 보장과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똑똑히 알고 있어야 한다.

 

* 이 글은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430호에 실린 글입니다.

 




[출처] 유레카 (2019년 9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논술 위즈키즈
  


중학 독서평설
  


초등 독서평설
  


고교 독서평설
  


신나는 NIE 시사원정대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