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학교 / 도서관 / 병원 / 미용실 / 카페 / 은행에서 많이보는 잡지


         스쿨매거진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가격대별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 나이스북-2019-12월호-잡지맛보기-썸네일-01
  • 베어 bear
  • 매거진B(한글판) 11월호 소호하우스
  • 매거진F BERRY
대량구독지원

[우편] 좋은생각 + 사은품




잡지샘플 보기
발행사 :   좋은생각사람들
정간물코드 [ISSN] :   1228-2162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종합, 문화/예술, 교양/자기계발,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매월 1일
11월호 정기발송일 :
정기구독가 (12개월) :  36,000 원 30,000 (17%↓)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 첫 달 잡지는 평일 7일 이내 일반우편으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 경우 지연되어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발행전월 2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예, 2월호는 1월 초 발행)



   나이스북 고객센터 : 02) 6412-0125~9 / nice@nicebook.kr









   좋은생각 + 사은품 
   1년 정기구독 신청한 모든 독자  
   ① 2020 페브릭 달력(한 장 달력)
   ② 더 나은 인생을 위한 좋은 생각 365
   ③ 수건(흰색, 베이지색 선택 1)
   ④ 좋은 하루 에코백 
   위 사은품 중 택1  
   2019-07-01 ~ 2019-12-31 

 

배송 메시지 입력란에 원하는 구독 선물을 꼭 적어 주세요.

그렇지 않은 경우 자체 지정한 선물을 보내 드립니다.

 


 

 


 


* 상기 사은품은 품절 또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 미선택시 임의로 발송됩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은 일부 대형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진행되는 판촉행사용 사은품과는 차이가 있으니 양지바랍니다.





정간물명

  좋은생각 + 사은품

발행사

  좋은생각사람들

발행횟수 (연)

  월간 (연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150*220mm (A5신)  /  122 쪽

독자층

  중학생, 고등학생 , 일반(성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30,000원, 정가: 36,000원 (17% 할인)

검색분류

  교양/종합

주제

  종합, 문화/예술, 교양/자기계발,

관련교과 (초/중/고)

  국어 (문학/독서/작문/문법), 도덕 (윤리/인성), 교양 (철학/심리/논리/종교),

전공

  문화학, 문학, 종합,

키워드

  교양, 문학, 월간, 정기구독,  




    

최근호 정기발송일( 11월호) :

정간물명

  좋은생각 + 사은품

발행사

  좋은생각사람들

발행일

  매월 1일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수령예정일

  전월 15일~25일 사이에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재발송 방식

  우편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6 / nice@nicebook.kr)



    











햇살 마루 | 말은 안 되지만

꿈과 현실에서 | 양지쪽에 앉아 하는 생각 동행의 기쁨 | 정신과 전문의 이근후 님 내면 여행 | 나를 대하는 자세 특집 | 나를 바꾼 만남 간호사의 하루 | 딸의 마음으로 나를 흔드는 한마디 군화와 고무신 | 말년 병장의 과외 축하합니다 | 어디든 태워 줄게 외 과학의 눈 | 놀라운 설치류의 세계 옛사랑 | 편지 아름다운 발견 | 사진이 의미를 가지려면 이오아이 | 벨트의 재발견 외 꽃말 잇기 | 함께 살아요 그러나 수기 | 내 아들 듣고 싶은 노래 | 꿩 대신 닭 몸을 움직이는 시간 | 속도 마음 상영관 | 영화가 현실이 되었을 때 만화로 보는 좋은생각 나의 글쓰기 | 생각하고 상상하는 무기 좋은님 시 마당 | 당신이 겨울이라면 단편 소설 | 곰스크로 가는 기차 생각이 자라는 그림 | 아이가 준 것은 새벽 햇살 | 동생에게 진 빚 정기구독 안내 좋은님 메아리 편집 이야기

 







006 햇살 마루 | 펭귄 아빠

011 사람의 느낌 | 세상의 모든 사람

012 동행의 기쁨 | 가수 주현미 님

016 한비야의 뜨겁게 몰두했던 순간들

019 특집 | 제4회 청년이야기대상

034 간호사의 하루 | 때로는 가족보다

042 나를 흔드는 한마디

044 군화와 고무신 | 완벽한 사람은 없다

046 과학의 눈 | 암흑의 세계

050 옛사랑 |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064 아름다운 발견 | 좋은 것은 변하지 않는다

066 이오아이 | 깜빡했나 봐 외

067 동글이의 그림일기 | 잘 산다는 건

068 그러나 수기 | 일상으로 돌아오기까지

072 듣고 싶은 노래 | 언제까지나 당신을

086 마음 상영관 | 슬퍼도 외로워도

090 나의 글쓰기 | 매일 더 나은 자신을 만나는 길

092 좋은님 시 마당 | 첫눈

108 몸을 움직이는 시간 | 균형 잡기

116 새벽 햇살 | 아버지의 이름으로

119 정기구독 안내

120 좋은님 메아리

 



 







006 햇살 마루 | 격려받아 마땅한 청춘

011 사람의 느낌 | 해물집 풍경

012 동행의 기쁨 | 한식 진흥원장 선재 스님

016 한비야의 뜨겁게 몰두했던 순간들

019 특집 | 내가 배운 것

034 간호사의 하루 | 관심 갖는 만큼

046 나를 흔드는 한마디

048 군화와 고무신 | 손자 보내는 날

050 과학의 눈 | 최고의 탄생석

054 옛사랑 | 그 거리

066 몸을 움직이는 시간 | 중력을 이기는 힘

068 아름다운 발견 | 눈으로 확인하는 가치

070 이오아이 | 오늘부터 내 이름은 외

071 동글이의 그림일기 | 우렁이 각시는 없다

072 그러나 수기 | 희망의 그물

076 듣고 싶은 노래 | 비 내리는 십일월

090 마음 상영관 | 지금도 진행형

094 나의 글쓰기 | 있는 그대로 관찰하기

096 좋은님 시 마당 | 경주역 앞 의자

116 새벽 햇살 | 따뜻한 만남

119 정기구독 안내

120 좋은님 메아리



 







006 햇살 마루 | 양치기 소년

011 사람의 느낌 | 종로의 외국인

012 동행의 기쁨 | 호텔 도어맨 권문현님

016 한비야의 뜨겁게 몰두했던 순간들

019 특집 | 내게 있는 눈물

034 로나의 비행 일기 | 새로운 꿈

038 나를 흔드는 한마디

040 군화와 고무신 | 아빠와 목욕탕

042 과학의 눈 | 슬픔과 아쉬움이 만든 가능성

060 아름다운 발견 | 한국식 정원, 죽설헌

062 이오아이 | 미역이 사는 세상 외

063 동글이의 그림일기 | 수녀님의 휴식 시간

064 그러나 수기 | 따뜻한 기도

068 옛사랑 | 첫사랑의 기준

078 몸을 움직이는 시간 | 내 몸의 유연성은?

082 마음 상영관 | 최초의 영화

086 나의 글쓰기 | 자기소개서 3원칙

088 좋은님 시 마당 | 편지

090 듣고싶은 노래 | 친구에게

116 새벽 햇살 | 끝나지 않은 인연

119 정기구독 안내

120 좋은님 메아리



 







006 햇살 마루 | 아들이 떠나는 날

011 사람의 느낌 | 바닷가 도서관 그 사람

012 동행의 기쁨 | 목수 유진경 님

016 한비야의 뜨겁게 몰두했던 순간들

019 특집 | 재회

034 로나의 비행 일기 | 마지막 비행

042 나를 흔드는 한마디

044 군화와 고무신 | 보낼 준비

046 과학의 눈 | 새똥 때문에 생긴 일

064 아름다운 발견 | 웃는 조작

066 이오아이 | 국수는 이렇게 외

067 동글이의 그림일기 |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

068 그러나 수기 | 시간이라는 약

072 옛사랑 | 극장 앞에서

086 마음 상영관 | 도망칠 수 있는 용기

090 나의 글쓰기 | 보고서엔 법칙이 있다

092 좋은님 시 마당 | 도라지꽃

094 단편 소설 | 세상의 끝

114 생각이 자라는 그림 | 문제를 푸는 사이

116 새벽 햇살 |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119 정기구독 안내

120 좋은님 메아리



 





 







006 햇살 마루 | 가장자리에서

011 사람의 느낌 | 여수의 세 남자

012 동행의 기쁨 | EBS 〈극한 직업〉 제작진

016 한비야의 뜨겁게 몰두했던 순간들

019 특집 | 생일날

034 로나의 비행 일기 | 특별 기내식

048 나를 흔드는 한마디

050 군화와 고무신 | 시원한 군복

052 과학의 눈 | 지구와 대화하는 방법

056 옛사랑 | 건너편 그 사람

070 아름다운 발견 | 새로운 음악이 없을까?

072 이오아이 | 손톱 발톱 외

073 동글이의 그림일기 | 두근두근 깜짝 생일잔치

074 그러나 수기 | 꿈꾸는 시간

092 마음 상영관 | 너는 내 운명

096 나의 글쓰기 | 바다에 뛰어들기

098 좋은님 시 마당 | 비 내리는 날

100 단편 소설 | 모니의 걸작품

114 생각이 자라는 그림 | 슬픔과 더불어

116 새벽 햇살 | 아버지의 당부 외

119 정기구독 안내

120 좋은님 메아리



 








[2020년 1월호 특집 - 나를 바꾼 만남] 다시 봄이 오는 집   2020년 1월


 

 

 

[2020 1월호 특집 - 나를 바꾼 만남다시 봄이 오는 집



자네, 잘 사는가?예전 집주인 아저씨에게서 전화가 왔다. 반가웠다. 아저씨는 이사 간 집은 어떤지, 재개발 사무소에서 임대권을 받았는지 묻곤 동생에게 안부 전해달라는 말을 끝으로 전화를 끊었다. 내가 이십 대를 보낸 작은 전셋집. 나와 두 동생은 그곳에서 팔
년을 살았다.


 

대학교 4학년 무렵,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내 인생도 끝난 것 같았다. 정신없는 나를 대신해 엄마 친구가 발품을
팔아 집을 알아봐 주었다. 가진 돈이 적어 얻을 수 있는 전셋집도 별로 없었다.


 

어느 날 지역 생활 정보지에서 그 집을 보았다. 삼 층짜리 다세대
주택으로 일 층에서는 주인아저씨가 가게를 하고, 이 층은 세를 놓고,
삼 층에는 주인 부부가 아들과살았다.


 

그곳은 바닥이 끈적거릴 정도로 지저분해 썩 마음에 들지 않았다. 청소하면
괜찮다는 엄마 친구의 설득에 계약했다. 이사 전, 나와 동생은
청소에 돌입했다. 수세미로 바닥을 문질러 묵은 때를 벗겼다.


 

밥솥이 없어 한동안 음식을 배달시켜 먹었다. 하루는 주인아주머니가
찾아와 냄비밥을 해 주었다.
전에 살았던 사람은 집을 함부로 쓰고 쌀쌀맞아서 힘들었는데 이번 세입자들은 싹싹해서 기쁘네요.

 

 

아침 일곱 시면 어김없이 주인집에서 믹서 소리가 들려왔다. 내가
수업을 들으러 나갈 무렵이면 주인아주머니는 벌써 마당 청소를 끝내고 산에 간 뒤였다. 아저씨는 트럭에
유리와 창틀을 싣고 일 나갈 채비를 했다.


 

나는 삶이 우울해 매일 밤 술을 마셨다.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학교 상담실에서 심리 상담을 받기 시작했다.
나는 달팽이처럼 천천히 회
복했고 취업도 했다. 그사이 여동생은 직장을 그만두고 국비 지원을 받아 전문대에 들어갔다. 남동생도
대학에 진학했다.


 

집 마당엔 매화나무가 있었다. 봄이면 꽃향기가 가득했다. 정월 대보름엔 주인아주머니가 잡곡밥을 짓고 나물을 무쳐 주었다. 그곳에서
맞는 봄은 늘 따뜻했다.


 

하루는 주인아저씨로부터 연락이 왔다. 집이 재개발 지역으로 확정됐으니
이사 지원비를 신청하란다. 사무소에 문의하자 재개발 확정 건물의 세입자는 기한 내에 이사를 가야 한다고
했다. 대신 이사비로 수백만 원을 지원한다고.


 

집에 오는 길, 주인아저씨를 만났다. 아저씨는 싱글벙글 웃으며 말했다. 자네, 복권 당첨됐네.

 

 

그로부터 이 년 뒤 우리는 이사했다. 선택의 폭이 넓어져 거실과
각자의 방이 있는 집을 고를 수 있었다. 이사 지원금 덕에 좋은 가구도 들였다. 우리는 이사를 마친 후 주인아저씨 댁에 선물을 했다. 아저씨는 좋은
사람이 들어와 기뻤노라고, 어디 가서든 행복하게 살라고 말해 주었다.

 

매화꽃이 하얗게 피던 그 집에서 우리는 다시 봄을 맞았다. 겨울이
가혹해 더 이상 희망은 없다고 생각한 순간 행복이 햇살처럼 창문 틈을 비집고 들어왔다.


 

아저씨, 아주머니!
집에 살 때는 저희가 너무 힘들어 행복한 줄 모르고 지냈어요. 시간이 지나고 보니 참 좋은 곳에서 살았네요. 덕분에 취업하고, 가정을 이루고,
하고 싶은 일을 준비할 수 있었어요. 따뜻한 봄기운을 나누어 주어 고맙습니다.

 

 

 

이소희

|
광주시 북구


 




[출처] 좋은생각 (2020년 1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큰글씨 좋은생각 + 사은품
  


취업전문매거진 최신 이슈&상식
  


샘터 정기구독 + 사은품
  


월간에세이 Essay
  


투머로우 Tomorrow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