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없는 한 달’ 도전 왜 실패했나

시간과 돈 많이 들고, 일상생활용품 대부분이 플라스틱 제품이라 완전 사용하지 않기는 거의 불가능해생태 관광으로 유명한 필리핀 프리덤 아일랜드 해변에 밀려든 일회용플라스틱 제품 쓰레기. / 사진:YONHAP

유사 이래 인간은 이 세상에 자신의 흔적을 남기려고 애썼다. 그 욕구는 모든 인간이 타고난 듯하다. 동물이 자기 유전자를 후세에 남기려는 본능을 이끄는 것과 똑같은 신경화학적 작용 때문에 인간도 지구에 흔적을 남기고 싶어 한다고 믿는 전문가도 있다.

어쩌면 인류가 그토록 많은 플라스틱(비닐)을 지구에 남기기로 작정한 듯 보이는 것도 그 때문일지 모른다. 플라스틱은 자연분해되기까지 500~1000년이 걸리기 때문에 오래도록 남는다. 따라서 지금까지 만들어진 거의 모든 플라스틱 조각은 완전 소각으로 사라진 일부를 제외하고는 어떤 형태로든 여전히 지구상에 존재한다. 그러니 플라스틱을 많이 사용할수록 우리가 이 지구에 흔적을 남기기가 더 쉽다.

물론 이 가설을 더 끌고 나갈 수 있지만 거기엔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나는 잘 안다. 인간이 진정으로 이 세상에 자신의 흔적을 남기고 싶어 한다면 지구와 그 위에 사는 모든 생명체를 보존해야 마땅하지만 그들을 오히려 큰 위험에 빠뜨리는 수단에 그토록 많이 투자해선 안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왜 우리는 그토록 터무니없는 식으로 행동할까? 플라스틱이 지구에 얼마나 해로운지 뻔히 알면서 왜 계속 플라스틱을 사용할까? 그 질문을 나 자신에게 던졌을 때 나는 답을 찾지 못했다. 적어도 나의 플라스틱 사용을 어느 정도라도 정당화할 수 있는 답은 찾을 수 없었다.

그래서 ‘플라스틱 없는 7월(Plastic Free July)’ 도전에 관해 듣자마자 곧바로 신청했다. ‘플라스틱 없는 사회 재단(Plastic Free Foundation)’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2011년 호주에서 시작돼 지금은 매년 세계 170여 개국에서 수백만 명이 참가한다. 7월 한 달 동안 쇼핑비닐백과 빨대, 테이크아웃 컵 등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거부’함으로써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자는 취지로 생긴 운동이다.

여행작가 줄 아이젠디크는 음식물 쓰레기도 가능한 한 완전히 없애는 생활을 실천한다. / 사진:AP/YONHAP

그러나 이 도전에 참여하는 많은 사람처럼 나도 사용 거부 대상을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에만 국한하고 싶지 않았다. 그보다는 내가 거의 모든 플라스틱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수 있는지 시험해보고 싶었다. 누구나 그렇듯이 나도 실패담을 인터넷으로 전 세계에 알리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이 도전에서 내가 완전히 실패했다는 사실을 먼저 밝히지 않는다면 그건 독자에 대한 나의 직무 태만일 것이다.

내가 이 도전에 실패한 원인이 뭘까? 이 글을 쓰는 데 사용하는 키보드가 한 예다. 신용카드, 헤어드라이어, 출퇴근할 때 이용하는 지하철 시스템의 많은 부분 등 내가 일상생활에 사용하는 다른 많은 제품처럼 이 키보드도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다.

세계의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우리가 일상생활에 사용하는 제품 대부분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다. 플라스틱 오염의 인식 제고를 위해 설립된 비영리단체 ‘플라스틱 오션스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매년 새로 생산되는 플라스틱 양은 3억t 이상이며, 그중 절반은 일회용이고, 90% 이상은 재활용될 가능성이 없다.

플라스틱은 주로 우리 주변의 수많은 큰 물건을 만드는 데 사용되지만 아주 작은 물건도 우리는 걱정해야 한다. 환경전문 온라인매체 에코워치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매년 플라스틱(비닐) 봉지 약 5000억 장과 페트 생수병 350억 병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이 도전에 나서기 오래전부터도 나는 비닐봉지부터 생수병, 커피 컵, 그리고 샴푸와 헤어 컨디셔너 병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거나 피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이 도전을 시작한 뒤에야 비로소 현대사회의 소비자에게 플라스틱 사용이 강요되는 현 상황의 문제점을 확실히 알 수 있었다.

특히 늘 다니는 식료품점에 갔을 때 거의 모든 제품을 포장하는 데 비닐이 사용되는 것을 새로운 시각으로 볼 수 있었다. 자연적인 자체 외피(껍질)로 보호되는 채소와 과일도 거의 전부 비닐로 포장됐다. 비닐로 포장되지 않은 과일과 채소에도 플라스틱이 사용되는 것을 그때야 깨달았다. 외피에 작은 플라스틱 브랜드 라벨이 거의 보이지 않게 찍혀 있었다. 그 채소와 과일을 생산한 곳과 이력이 들어 있는 라벨이다. 즉석식품과 스낵, 음료, 냉동식품의 용기도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다. 또 계산대에 가면 비닐 봉투를 사겠느냐고 점원이 묻는다.

 

식료품을 구입할 때 천으로 만든 백이나 유리병 등을 사용하면 일상생활에서 플라스틱 사용을크게 줄일 수 있다. / 사진:GETTY IMAGES BANK 

플라스틱 없이 지내기로 하면서 의도치 않은 얻은 혜택도 있었다. 식단이 상당히 건강하게 바뀌었다. 슈퍼마켓의 스낵 코너에 가면 플라스틱 포장이 가득해 그곳을 피하고 집에서 조리할 때가 더 많아지기 때문이었다.

채식주의자인 나는 대형 식료품점에서 선택할 수 있는 식품이 많지 않지만 플라스틱을 피하려다 보니 그마저 사는 식품이 절반 이상 줄었다. 따라서 내 저녁 식사 접시에는 가지·브로콜리·토마토 등 주로 포장되지 않은 몇 가지 과일과 채소가 전부였다. 채식주의자의 단백질원으로 주로 사용되는 두부도 포기했다. 내가 가는 식료품점에선 모든 두부 제품의 포장에 조금이라도 플라스틱이 사용되기 때문이었다.

식품을 포장하지 않고 벌크로 판매하는 가게가 플라스틱 포장을 사용하는 대형 식료품점의 긍정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우리 동네에는 그런 곳이 없어서 나는 시장에서 파는 비포장 식품을 주로 애용했다. 전반적으로 볼 때 식사를 해결하는 문제에서 플라스틱을 피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집에서 직접 음식을 조리하는 것이었다. 도시락을 쌀 시간이 없는 날 우연히 점심거리를 사 먹었지만 거기엔 대다수 일회용 커피 컵에 사용되는 것과 같은 플라스틱 코팅이 들어 있었다. 그 일 이후로는 식사 준비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로 굳게 마음먹었다.

그러나 충분한 시간을 할애하는 것만이 플라스틱 없는 생활을 더 쉽게 만들어주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곧 깨달았다. 플라스틱 없이 사는 것을 쉽게 만드는 데는 시간 외에 돈도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금전적인 여유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말이다.

수제 화장품회사 러시가 판매하는 비누 막대형 샴푸와 컨디셔너, 모이스처라이저부터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대나무 칫솔을 비롯해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 세척제품까지 비(非) 플라스틱 제품은 일반적으로 플라스틱 제품보다 더 비싸기 때문이다. 예외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친환경 시장은 가격이 비싸다. 왜 그럴까? 일부 친환경 기업가는 그런 제품의 수요가 비교적 크지 않아 일반 제품처럼 가격을 낮추면 사업을 지탱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 같은 친환경 대기업은 자사 제품이 더 비싼 것은 “윤리적인 출처에서 조달하는 최고 품질의 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러시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렇게 자랑했다. “우리는 규모의 경제를 통해 수익을 올리기 위한 과잉 포장과 광고, 비싼 마케팅, 대규모 유통·저장 시설에 돈을 낭비하지 않는다. 러시 고객은 윤리적인 출처(가능한 한 유기농)에서 조달하는 최고 품질의 재료와 수작업으로 정성껏 만드는 제품에 합당한 가격을 치른다.”

그 결과 나는 러시의 ‘제이슨 앤 더 아건 오일’ 샴푸 바 약 50g짜리를 10.95달러(약 1만3000원)에 샀다. 그보다 가격이 더 낮은 대안은 아직 찾지 못했다. 목욕·미용 제품의 경우 대부분 플라스틱 없는 제품으로 대체하는 것이 가능했다. 하지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대체하기 가장 어려운 제품은 치약과 치실, 데오도란트였다. 일부 치약은 최소한의 플라스틱 포장으로 나오기도 하지만 도전 기간 한 달이 거의 다 지나서야 100% 플라스틱 없는 치약을 찾을 수 있었다. 벤 앤 애나스 천연치약이었다. 이 제품은 포장에도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치약 제조에도 미세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다. 그 제품은 일반 치약 브랜드만큼 사용 후 입안이 상쾌하진 않았다. 하지만 그런대로 쓸만해서 도전 행사가 끝난 뒤에도 몇 주 동안 계속 사용했다. 지오가닉스도 플라스틱 포장을 사용하지 않는 치약(리필이 가능한 유리병에 넣어 판매한다)과 치실을 제공한다.

여행할 때 재사용 가능한 금속제 빨대를휴대하면 플라 스틱 오염 줄이기에기여할 수 있다. / 사진:GETTY IMAGES BANK 

물론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으려는 나의 일상생활에서 양치 제품만이 어려움을 준 건 아니었다. 내가 도전에 완전히 실패한 일상생활의 한 측면이 있다. 생리 문제다.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는 생리대가 있긴 하다. 예를 들어 ‘디바 컵’이 한 가지 대안이다. 이 제품은 재사용 가능한 실리콘 생리컵으로 한 번에 12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 또 뉴욕에 본부를 둔 THINX는 전통적인 생리대 제품의 대안으로 착용할 수 있는 재사용 가능한 속옷을 판매한다.

나는 그런 노력을 높이 사면서도 그 어느 제품도 사용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대신 플라스틱 애플리케이터가 없어 기존 제품보다는 약간 더 친환경적인 탐폰을 선택했다. 노력이 부족했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한다. 언젠가는 나도 용기를 내어 좀 더 지속가능한 대안 제품을 사용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나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위생용품이 전 세계의 플라스틱 문제에 추가로 안기는 부담에 일조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스가 발표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판매된 탐폰이 58억 개였다(전 세계 탐폰 판매량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마지막으로 플라스틱 없는 생활의 실천에서 나의 욕심만큼 이루지 못한 또 다른 측면은 여행이었다. 안타깝게도 예약된 카리브해 가족여행이 도전 기간인 7월과 맞물렸다. 따라서 나는 항공 여행으로 온실가스 배출에 기여했을 뿐 아니라 현지에 도착해서는 플라스틱 컵에 화려한 색상의 플라스틱 빨대를 꽂아 주는 감미로운 칵테일의 유혹에 시달렸다.

그런 유혹에 맞서려고 스테인리스 스틸 머그잔과 스테인리스 스틸 빨대, 대나무 스푼과 포크, 나이프를 여행 가방에 싸 갔기에 그나마 다행이었다. 하지만 그런 광경을 보면서 나는 매일 우리가 소비하는 플라스틱이 얼마나 많은지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었다.

또 비행기 안에서 플라스틱으로 포장되지 않은 기내식과 스낵이 있는지 확인하려고 나섰다가 비행기가 난기류로 흔들리는 바람에 혼이 나기도 했다. 여행 내내 나처럼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재사용 가능한 컵이나 도구를 준비해온 여행객의 수를 보고 작은 위안을 얻었다. 이전엔 관심을 쏟지 않아서 몰랐을 수도 있지만 그 수는 내가 예상한 것보다 많아 보였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볼 때 이 도전이 실제로 내게 보여준 것은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고,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거나 좀 더 과장되게 말하자면 플라스틱을 우리 생활에서 완전히 없애는 문제에서 우리가 갈 길이 아직 너무나 멀다는 사실이었다. 하지만 이 지구에 우리의 유산을 남기는 데 진정으로 신경 쓴다면 플라스틱을 줄이려는 노력이 우리의 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 건강한 지구가 있어야 그런 유산도 남길 수 있기 때문이다.

– 찬탈 다 실바 뉴스위크 기자

※ [이 기사는 컬럼비아 저널리즘 리뷰가 주최한 ‘커버링 클라이미트 나우’ 캠페인의 일환으로 작성됐다.]

[출처]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