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럽스타그램

스타들의 #럽스타그램

열애 사실을 숨기는 것은 이제 옛말이다. 스스로 ‘열애 중’임을 밝히며 당당하게 #럽스타그램을 보여주는 스타들이 늘고 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45-sample.png

한채아 "아이돌도 아닌데 숨길 필요 있을까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보여준 털털하고 가식 없는 일상이 그녀의 리얼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었을까? 4살 연하 차세찌와 백년가약을 맺은 한채아는 열애부터 결혼, 임신까지 직접 전한 역대급 솔직녀다. 열애설 보도 당시 한채아 소속사 측은 즉각 부인했지만, 이튿날 그녀가 직접 열애 중임을 고백했다. "제가 아이돌도 아닌데 연애 중이라는 것을 숨길 필요가 있을까 싶었어요. 무언가 숨기고 있다는 게 저를 고통스럽게 했습니다." 그 후 직접 임신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인스타그램에 '행복한 날들을 보내던 제게 새 생명이라는 또 다른 선물이 찾아왔습니다'라고 밝힌 것. 웬만한 연예인이라면 비밀에 붙이는 일들을 솔직하게 고백한 그녀의 모습에 많은 이가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44-sample.png

지오 "동거 6개월 만에 결혼"

'엠블랙' 출신 아이돌에서 1인 크리에이터로 변신한 지오는 공개 열애 중이던 배우 출신 일반인 최예슬과 동거 후 결혼한다고 고백했다. 유튜브 채널 '오예 커플 스토리'를 통해 "결혼을 생각하고 있는 저희에게는 필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함께 지내며 서로를 깊이 알아가고 이해하고 존중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동거 6개월 만에 오는 9월 결혼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48-sample.png

율희 "생이별 10분 전, 보내기 싫다"

아이돌 그룹 출신 부부 율희와 'FT아일랜드' 최민환은 실수로 열애가 알려졌다. 율희는 SNS에 '우리의 생이별 10분 전. 보내기 싫다고 꼼지락꼼지락. 눈물 날 뻔했다고. 그래도 사진으로나마 보니까 갑자기 숨통이 트이는구만' 이라는 글과 두 사람이 스킨십을 하고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가 황급히 삭제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열애를 인정한 두 사람은 그로부터 3개월 후 결혼을 발표했고, 동시에 부모가 된다고 밝혔다. 현재 두 사람은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해 어린 부부의 좌충우돌 육아기를 보여주고 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50-sample.png

서유리 "포용력 있는 연상남과 열애"

꾸밈없는 시원시원한 발언으로 화제에 오르는 그녀는 열애와 결혼에 대한 고백도 화끈했다. 한 방송에서 "연하의 남성을 만나라"는 조언에 "저 남자친구 있어요"라고 당당히 고백한 것. 그녀는 연예인이 아닌 일반 회사원 남성과 교제 중이라고 밝히며 "게임을 좋아하는 저를 이해해주는 포용력 있는 연상의 남성입니다. 제가 상처가 있고 그늘이 있는데 그걸 씩씩하게 이겨낸 모습이 좋다고 해요"라고 돌발 고백했다. 이후 또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스몰 웨딩을 준비하다가 결혼식을 생략하고 혼인신고만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47-sample.png

이주연, 고의? 실수? SNS로 불거진 열애설

스스로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올려 열애설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017년 지드래곤과 함께 사진 합성 애플리케이션 '콰이'로 촬영한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삭제한 것. 두 사람은 각각의 인스타그램에 같은 장소로 의심되는 곳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해 사실상 '럽스타그램'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이주연은 소속사를 통해 "친한 친구 사이"라고 해명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제주도에서 비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고, 대중은 이주연이 비밀 계정에 올리려던 게시물을 오피셜 계정에 실수로 올린 것이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그러던 중 또다시 같은 해프닝이 반복됐다.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애플리케이션 효과로 얼굴에 사슴 귀와 코 등이 그려진 채 서로를 다정하게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된 것. 이주연의 소속사는 "배우의 사생활"이라는 말로 열애설을 일축했지만 대중은 실수인 척 고의로 SNS에 사진을 올려 연인 사이임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49-sample.png

현아 "교제 2년… 솔직하고 싶었어요"

'아이돌의 연애는 숨겨야 한다'는 불문율을 깨고 '펜타곤' 출신 이던과 공개 열애 중이다. 지난 2018년 혼성 유닛 '트리플H'를 결성하고 활동한 지 3주 만에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고, 소속사 측은 곧바로 부인했다. 하지만 현아는 "교제한 지 2년 됐어요. 우리는 우리를 좋아해주는 분들에게만은 '솔직하자'고 결정했어요"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결국 소속사였던 큐브 엔터테인먼트와 이별했지만 인스타그램에 데이트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거나, 각자 사진에 '사랑해' 등의 댓글을 달면서 #럽스타그램을 보여주고 있다. 두사람은 얼마 전 가수 싸이가 설립한 기획사 피네이션과 전속 계약을 맺고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57-381046-sample.png

오창석 "첫눈에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2>를 통해 인연을 맺은 순간부터 호감을 숨김없이 드러냈던 두 사람은 실제 연인이 됐다. 오창석은 첫 만남에서 상대가 마음에 들면 아이스 아메리카노, 마음에 들지 않으면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주문하겠다고 한 뒤 '차가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며 호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후 '팔불출 아아 커플'이라는 별칭을 얻은 두 사람은 제작진에게 알리지 않고 비밀 데이트를 즐기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오창석은 당시 "처음 봤을 때 이 여자가 좋아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이 씨는 오창석의 촬영 현장을 찾아 생일을 축하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7월 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 경기에 시구자로 등장한 오창석은 "이채은 씨와 연애를 시작했다"고 밝혀 모든 이를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손을 잡는가 하면 키스 타임에 뽀뽀를 하는 등 사랑에 빠진 연인의 모습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로맨틱 #역대급 #셀프고백

지현우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에서 호흡을 맞춘 유인나에게 깜짝 고백을 했다. 드라마 종방 팬미팅 자리에서 "팬들 앞에서 고백하고 싶었습니다. 유인나 씨를 진심으로 사랑합니다"라고 밝힌 것. 유인나는 현장에서 "멘붕"이라며 즉답을 피했지만, 이후 두 사람이 심야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를 시작했음을 알렸다. 이후 지현우는 군에 입대했고 두 사람은 2년여의 열애 끝에 결별을 공식화했다. 

김무열 
취중에 한 실수로 얼떨결에 열애 중임을 공개했다. 김무열이 윤승아에게 쪽지를 보내려다 실수로 공개적인 멘션을 남긴 것. '술 마시고 깊어진 밤에 네가 자꾸 생각나고, 네 말이 듣고 싶고, 네 얼굴이 더 궁금해. 너라는 변수를 만난 나는 내일이 불완전하고 어색하고 불안해. 오늘은 괜히 어렵게 말만 늘어놓네. 보고 싶어. 이 한마디면 될걸.' 이후 공개 열애를 시작한 두 사람은 2015년 결혼해 부러움을 유발하는 부부 대열에 합류했다.

'블락비' 유권 
현역 아이돌이 스스로 열애를 공개한 이례적 케이스. 유권은 팬 카페에 "여자친구가 있습니다"라며 스스로 연애 중임을 고백했다.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는 4살 연상의 모델 전선혜. 유권은 "지치고 힘들 때마다 다시 힘낼 수 있게 제 옆에서 응원해준 사람"이라고 연인을 설명했다. 최근, 내년 군 입대를 앞두고 결혼을 먼저 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놓으며 '사랑꾼' 계보에 이름을 올렸다.

Credit Info

2019년 08월호

2019년 08월호

이달의 목차

에디터
김지은
일러스트
배선아
사진
각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출처] 우먼센스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우먼센스

우먼센스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