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가 소곤대는 홍콩의 거리로


한 손에 재사용컵을 든 프란시스 응아이 보틀리스 대표 

휘황찬란한 밤거리와 쇼핑의 도시, 홍콩은 화려하고 아름답다. 하지만 그 이면에 많은 쓰레기 배출량에 대한 고민이 있다. 패스트푸드점, 쇼핑센터 등이 많다보니 일회용 포장용기나 비닐봉지 사용량도 많다. 홍콩 환경단체 ‘그린어스’에 따르면 하루 플라스틱병 520만 개가 버려진다고 한다. 쓰레기 처리 문제도 심각하다. 극심한 인구 과밀에 새로 만들 쓰레기 매립지도 마땅히 없다.

홍콩 환경보호부에 따르면 쓰레기 매립지는 2020년까지 포화 상태에 이른다고 한다. 분리수거도 아직 잘 안 된다. 2019년 하반기부터나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쓸 예정이다. 이런 홍콩의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인 사회적기업이 있다. 보틀리스(Bottless)와 브이사이클(V cycle). 두 곳을 찾아 그들의 ‘플라스틱 솔루션’을 들었다. _편집자

6월13일 오전 홍콩 침샤추이에 있는 상가건물 1층. 화장품 가게 ‘평범마마’ 매장에 수도꼭지가 달린 플라스틱통 4개가 있다. 그 안에는 액체류 화장품이 담겨 있다. 이곳에서 일하는 직원 메기는 “손님들이 가져온 용기에 화장품을 담아준다”며 “용기에 담은 화장품의 양만큼 값을 매긴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담아가면 화장품 용기에 든 것을 사는 것보다 5% 정도 싸다고 한다. 소비자에게 플라스틱 용기를 재활용한 혜택을 주는 것이다.


‘보틀리스’와 함께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를 하고 있는 ‘평범마마’ 매장 

인구 740만 명, 플라스틱병 하루 520만 개

평범마마에서는 2년 전부터 매장에 화장품 재활용통을 마련했다. 메기는 이곳을 찾는 손님 70%가 이걸 이용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1개 매장에서 시작했는에 이제는 10개 매장에서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동참하고 있다. “예전에는 다 쓴 용기를 가져오면 마땅히 쓸 데가 없어 버렸어요. 그렇게 버려지는 용기가 많았어요. 그런데 손님들이 이렇게 직접 용기를 재활용해 쓰니 쓰레기가 줄었어요. 환경을 위한 일이니 뿌듯하고요. 저도 용기를 가져와 화장품을 사요.”

2년 전 평범마마에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를 제안한 곳은 사회적기업 ‘보틀리스’(Bottless)다. 보틀리스는 3년 전부터 ‘플라스틱 없는 홍콩 만들기’를 목표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 환경 교육, 재활용 용기 보급 등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삼수이포에 있는 보틀리스 사무실에서 만난 프란시스 응아이 대표는 청록색 텀블러를 들고 있었다. 그도 8년 전부터 플라스틱 생수병 대신 텀블러를 쓰고 있다. “인구 740만 명이 사는 홍콩에서 매일 500만 개의 플라스틱병 쓰레기가 나와요. 그 양이 어마어마하죠. 사람들이 환경에 관심 있다지만 플라스틱 일회용품을 적게 쓰고 있지는 않아요. 중요한 것은 행동이에요. 우리는 행동의 세대라고 생각해요. 자신이 직접 작은 행동이라도 해야 합니다. 그래야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요.” 프란시스 대표의 행동은 ‘텀블러 사용하기’에서 시작했다. 사무실의 다른 직원들도 컵이나 물병을 쓰고 있었다.

14살, 13살 두 아이의 아버지인 그는 아이가 생긴 뒤 다음 세대에 좋은 환경을 물려주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졌다. 자연스레 환경문제에 관심이 갔고 환경보호 활동에도 동참했다. 집에서도 일회용품을 쓰지 않으려 노력한다. 일주일에 한 번은 가족이 모여 채식을 한다.

환경뿐 아니라 빈곤, 교육 불평등, 주거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일을 자신이 가야 할 길로 정했다. 그는 2007년 ‘소셜벤처홍콩’을 설립했다. 이를 시작으로 채식 등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보급하는 그린먼데이(Green Monday),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을 위한 택시 서비스 다이아몬드캡(Diamond Cab), 이혼 여성 등 소외 계층에게 집을 지원하는 라이트비(LightBe), 저소득 가정 아동 교육을 하는 플레이타오에듀케이션(Playtao Education), 어려운 가정의 여성들을 위한 공동 작업장을 운영하는 해치(Hatch) 등 사회적기업을 만들었다.


보틀리스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단오절 축제 공간에 물통(왼쪽)을 설치했다 

행사에서 컵과 도시락 용기 대여 서비스

프란시스 대표는 그린먼데이와 보틀리스를 운영하며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깨닫는다고 한다.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홍콩에서는 쓰레기 재활용, 분리수거 등에 대한 환경 교육이 부족하다. “어린이들이 학교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해 배우지만 분리수거 방법은 잘 몰라요. 막상 재활용품을 모았다 하더라도 홍콩에는 재활용 공장이 없어 그걸 다시 쓰레기로 버리죠.” 일회용 쓰레기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게 플라스틱 생수병이란다. “무심코 사서 버리는 플라스틱 생수병이 많아요. 그 플라스틱 배출량을 줄이는 일이 제일 시급해요. 우리 이름을 보틀리스라고 지은 것도 그런 이유예요.”

보틀리스는 여러 행사장에서 쓰는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방법을 찾는다. 지난 4월 열렸던 세계 최대 럭비 대회 ‘홍콩 럭비세븐스’에서 재사용컵 대여 서비스를 했다. 행사장의 음료나 술을 파는 곳에서 보증금 10홍콩달러(약 1500원)를 내고 재사용컵을 빌리는 방식으로 운영했다. “사흘 동안 열린 럭비세븐스에서 쓴 재사용컵이 30만 개예요. 이 행사에서는 일회용컵을 사용하지 않았어요. 그 덕분에 행사가 끝나면 일회용컵 쓰레기가 많이 나오는데 이때는 없었어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를 실천한 거죠.”

지난해 8월 ‘푸드 엑스포’ 행사에서는 재사용 도시락 용기 대여 서비스를 했다. “재사용컵처럼 보증금을 받고 도시락 용기를 빌려줬어요. 우리가 몇 차례 푸드 엑스포 행사에서 도시락 대여 서비스를 했더니 이번에는 직접 음식 용기를 가져온 분도 있었어요.”

지난 6월 단오절 축제 행사장에는 물보충 기계를 설치했다. 이 기계에서 자신이 가져온 컵이나 물병에 물을 받을 수 있게 했다. 플라스틱 생수병 사용을 줄이려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단오절 축제에 온 분들이 쓰레기를 남기지 않고 갈 수 있는 방법이 무얼까 고민하다 물보충 기계를 만들었어요. 생수를 사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남기지 않게 도와주는 거죠. 신기하게 보는 분들도 있고, 다른 행사에도 이런 기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분들도 있었어요.”


보틀리스는 럭비 행사장에서 재사용컵을 빌려주는 서비스를 했다. 

‘제로 웨이스트’ 운동은 계속된다

그는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한 번의 경험이 중요하다고 했다. “예를 들어 내가 텀블러를 들고 버블티 가게에 갔어요. 그때의 경험이 좋은 느낌으로 남았는지가 중요해요. 음료수를 사기가 더 번거로웠다면 다시 텀블러를 들고 가지 않을 거예요.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으려 했을 때 그 과정이 편하고 간단해야 해요. 그래야 다음에도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경험을 하고 싶어 해요.” 그래서 그는 행사 때 사람들이 컵이나 도시락 대여 서비스를 조금 더 간단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단다.

프란시스 대표는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고 싶단다. “무심코 일회용품을 쓰던 습관을 바꾸는 방법이 무엇일까 생각했어요. 제일 좋은 게 격려예요. 칭찬과 응원을 받으면 한 번 한 행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져요. 지난번 푸드 엑스포 때도 그걸 느꼈어요. 용기를 가져온 이들에게 가게 주인이 음식을 덤으로 더 주고 응원해주셨어요. 지금 우리에게는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행동을 격려해주는 것이 필요해요.”

보틀리스는 ‘제로 웨이스트’ 운동을 지속할 것이다. 재사용 용기를 만드는 일도 그들의 과제다. 현재 대나무용기 제조업체와 탕면용 재사용 용기를 개발하고 있다. 프란시스 대표가 말했다. “쓰레기가 하나도 없는 깨끗한 지구를 만드는 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우리 아이들에게 불가능한 걸 알면서도 그걸 해내겠다는 신념과 생각으로 행동하는 것을 물려주고 싶어요.”

 

홍콩=글·사진 허윤희 기자 yhher@hani.co.kr

[출처] 한겨레21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한겨레21

한겨레21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