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산에서 유전을 발견한 사연

글 사진 장정구

 

“밭에 웅덩이 파놓고 물 위에 뜬 기름을 연료로 썼어.”
“우물에 기름이 둥둥 떠서 후∼ 불어서 물을 마셨어.”
“옆집 할머니도 뒷집 아저씨도 암으로 돌아가셨어요.”

 

50년 동안 오염된 문학산
2000년 10월, 문학산(文鶴山)에서 기름이 난다는 소식에 인천이 떠들썩했다. 포클레인으로 밭을 팠고 주민들은 앞 다퉈 증언에 나섰다. 문학산 위 미군 유류저장탱크들이 있었는데 기름이 흘러내려 옥골(연수구 옥련동)과 학골(미추홀구 학익동) 수십만 평 땅이 오염됐다. 문학산 토양오염 관련 보도가 연일 이어졌다. 환경부까지 나서 조사단을 꾸려 2년여 토양조사를 했다. 민방위 교육장용으로 지자체가 마련했던 땅 100여 평을 정화하고 문학산 유전(油田) 이야기는 사람들 기억에서 잊혔다.
“경기장 공사 중단으로 아시안게임이 차질이 빚어지면 환경단체가 책임질 거냐?”
“아파트값 떨어지면 당신이 책임질 거야?”
“오염정화공사로 휴교하면 아이들 교육을 어떻게 해요?”
2012년 10월, 문학산 유전(油田)은 또다시 주목을 받았다. 수원과 인천을 연결했던 협궤열차노선을 지하화하는 과정에 문학산 구간에서 유류오염이 또 확인된 것이다. 학교가 코앞인 지하철 공사현장에선 기름 냄새가 풀풀 나는데도 공사를 강행하다가 인천녹색연합이 밝혀냈다. 지하철공사는 1년 넘게 중단됐다. 막대한 정화비용, 아파트분양 문제와 얽힌 탓에 주민들과 재개발조합은 토양오염문제가 확대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 문학산 기슭 2014 인천아시안게임 사격경기장 공사현장에서도 유류오염 징후가 있었지만 서둘러 토양을 파내버렸다.
송도신도시와 인천항 매립으로 지금은 제법 내륙 깊숙한 곳에 있는 문학산은 원래 바닷가였다. 백제 사신들이 중국으로 출항하던 ‘능허대(凌虛臺)’가 바로 앞에 있다. 한반도에 미군이 주둔하면서 문학산에 유류저장시설 수십 개가 들어섰다. 공식 확인된 것만 최소 24개다. 유조선에 파이프로 문학산 위 저장탱크까지 끌어올린 기름을 다시 철길 따라 파이프로 전국 미군기지에 공급했다. 탱크와 파이프에서 샌 기름은 50년 넘게 문학산을 오염시켰다. 지하철공사현장, 도시재개발부지, 학교운동장, 전철역과 도로부지같이 토양과 지하수 오염이 확인된 것만 문학산 3분의1 가량이다. 장비 진입이 어려운 산꼭대기는 전체 정밀조사가 쉽지 않았고 산 아래 건물이 들어선 자리도 조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땅속 15미터 깊이까지 유류오염이 확인돼 암반 사이로 기름이 흘러들었을 가능성도 있다. 지하수 관정에서는 여전히 기름띠가 보인다. 지하수를 따라 오염이 확산되거나 추가 오염이 확인될 가능성이 얼마든지 남아 있다. 우물은 폐쇄됐고 오염정화는 진행형이다.

장정구 –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이다. 2004년부터 15년 동안 환경운동에 몸담았다. 늘 환경현장에서 대안을 찾아왔다.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생태환경분과장, 인천시 습지보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우리나라 섬 생태 환경에 관심을 가지고 조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이 글은 생태환경잡지 <작은것이 아름답다> 266호 특집 ‘땅’ 꼭지 일부입니다.
정기구독 하시면 더 다양한 내용을 때마다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게재된 <작은것이 아름답다> 글과 사진을 허락 없이 사용할 수 없습니다.

[출처] 작은 것이 아름답다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작은 것이 아름답다

작은 것이 아름답다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