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예술가 앤드루 로이드 웨버


좋은 음악은 장르를 가르지 않는다

앤드루 로이드 웨버는 웨스트엔드를 뮤지컬의 메카이자 공연 예술의 명소로 만드는 데 중요한 공을 세운 인물이다. 또한 뮤지컬의 대표 격인 <캣츠>나 <오페라의 유령> 등을 무대에 올렸고 클래식과 팝, 민속음악, 성가 등 장르를 가로지르며 새로운 형식의 뮤지컬 음악을 만들었다. 왕립음악대학의 교수이자 작곡가였던 아버지와 피아노 교사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앤드루는 네 살 때 주법에 맞게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등 클래식 음악에서도 천재적 재능을 보였지만 정작 그의 흥미를 끈 건 뮤지컬 음악이었다. 연극배우였던 숙모가 보여준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와 <지지> 속 음악에 매료된 것이다.

 

부적응 속에서 발견한 새로운 길

음악적 재능이 풍부했지만 처음 들어간 대학에서는 역사학을 공부했다. 그러나 이내 흥미가 없다는 걸 깨닫고 아버지가 재직 중인 왕립음악대학에 편입한다. 앤드루는 이곳에서도 큰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앤드루가 원하는 건 선배들이 해온 방식 그대로를 되풀이하는 것처럼 보이는 클래식 음악이 아니라 그것에 대중음악을 접목한 새로운 장르였다. 당시에 클래식과 대중음악을 결합한 음악은 매우 생소한 장르였다. 하지만 원하는 것이 명확했기 때문에 자신을 믿고 새로운 길을 선택하기로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자기보다 세 살 많은 법대생에게 한 통의 편지를 받게 된다. 편지에는 자신은 앤드루의 음악에 최고의 가사를 쓸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사람이라고 적혀 있었다. 평생의 파트너로 불리는 팀 라이스였다.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데뷔작인 <요셉과 놀라운 색동옷>(왼쪽).
<캣츠>는 세계 4대 뮤지컬로 꼽힐 정도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평생의 파트너를 만나다

앤드루와 팀은 자라온 환경은 물론 성격도 매우 달랐다. 그러나 앤드루에게는 천부적인 음감과 작곡 실력이 있었고 팀에게는 빼어난 가사를 쓸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 둘은 첫 작품으로 아일랜드의 자선사업가 토머스 베르나르도의 실화를 다룬 음악극 <우리들의 유사함>을 만들었다. 그러나 세상은 그들을 알아봐주지 않았다.

두 사람은 다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콜렛 코트 초등학교에서 재밌는 의뢰가 들어온다. 학생들의 학예회에 올릴 뮤지컬을 제작해달라는 제안이었다. 단, 조건이 있었다. 성경 속 이야기가 담겨 있어야 했다. 앤드루와 팀은 구약성경에 나오는 요셉의 이야기로 15분짜리 뮤지컬을 만들었다. 앤드루의 데뷔작으로 알려진 <요셉과 놀라운 색동옷>이 탄생한 것이다. 그는 이때도 가스펠만을 토대로 작곡하는 것이 아니라 팝이나 록 같은 대중적인 음악을 섞어서 작곡을 시도했다. 그 결과 로큰롤과 컨트리 음악, 트리니다드트리니다드섬 원주민의 민속음악인 칼립소를 결합한 새로운 형식의 칸타타 곡이 탄생했다. 대성공이었다. 그 후 어느 중학교에서 합창곡으로 부를 수 있게 편곡해달라는 의뢰가 들어왔다. 강당에서 합창곡을 듣던 학부모 중에는 <런던 선데이 타임스> 기자도 있었다. 빼어난 작품에 감탄한 기자는 평론을 썼고 드디어 사람들은 그들의 작품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획기적이지만 대중적인 작품 세계

두 사람은 그 후로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를 만들며 또 한 번 기발한 작품을 내놓는다. 예수를 히피 기질이 있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그려 기독교와 유대교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그러나 종교에 관심이 없었던 젊은이들은 오히려 예수에게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후 앤드루는 <캣츠>와 <오페라의 유령> 등을 제작하며 명실공히 뮤지컬의 제왕으로 자리 잡는다. T.S. 엘리엇의 동시를 오마주한 <캣츠>는 매우 획기적인 방법으로 제작했다. 당시 뮤지컬 제작 구조에는 완성된 가사에 곡을 붙이는 경우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앤드루는 자신의 음악적 감각을 믿었고 <캣츠>는 대성공을 거뒀다.

앤드루는 성공에 유리한 조건을 갖춘 인물이다. 천부적 재능과 주변 사람들의 시선에 아량곳하지 않는 배짱, 안주하지 않고 늘 새로운 것을 생각해내는 부지런함까지. 무엇보다 그는 비즈니스에 대한 감각이 있었다. 수많은 예술가가 재능을 인정받아도 평생 가난하게 사는 데 비해 앤드루는 예술적 재능과 비즈니스 감각으로 명성과 부를 전부 얻었다. 그리고 일흔이 넘은 오늘날에도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제작에 참여하는 등 뮤지컬을 향한 멈추지 않는 사랑을 드러내고 있다.

 

글 이수진 ●사진 위키미디어커먼즈


[출처] 모두(MODU), 청소년 진로 월간 잡지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모두(MODU), 청소년 진로 월간 잡지

모두(MODU), 청소년 진로 월간 잡지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