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2019 만화책 영화의 세계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MCU의 향방과 디즈니-폭스 합병이 미칠 영향, DC 영화의 새로운 도전을 살펴본다


마블 스튜디오의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상영되고나면 MCU엔 큰 변화가 찾아올 듯하다. / 사진:PINTEREST.COM


지난 몇 해 동안 만화책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이 심심찮게 나왔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같은 만화책의 인기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들이 큰 성공을 거둔 덕분이다. 올해는 이 장르에 흥미로운 한 해가 될 듯하다. 스크린 안팎에서 예사롭지 않은 일들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모두가 주목하는 곳은 올해 3편의 대작을 선보이는 마블 스튜디오다. 그 첫 번째는 지난 3월 개봉한 ‘캡틴 마블’로 MCU를 1990년대로 되돌려 캐럴 댄버스(캡틴 마블)를 소개한다. 오는 7월 개봉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Spider-Man: Far From Home)’에서는 피터 파커(스파이더맨)가 유럽으로 간다. 하지만 가장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영화는 4월에 개봉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엔드게임’)이다. 어벤져스가 타노스에 맞서 전편[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에서 벌어진 일을 원상태로 되돌리는 데 총력을 기울인 뒤 MCU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아이언맨 역)와 크리스 에번스(캡틴 아메리카 역)는 트위터 등을 통해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가 ‘엔드게임’에서 작별을 고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이후 마블 스튜디오가 어떤 영화를 만들지는 추측만 나돌 뿐이다.


마블 스튜디오 사장 케빈 파이기에 따르면 ‘엔드게임’ 이후 MCU에는 변화가 찾아올 전망이다.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이터널 종족을 중심으로 한 영화가 한 예가 될 수 있다. 하지만 파이기 사장과 스튜디오 측은 ‘엔드게임’의 내용이 새어나갈 것을 우려해 말을 아껴 왔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폭스-마블 영화의 대미를 장식할 작품 중 하나다. / 사진:CINEMANEWS.ORG

 

디즈니가 20세기 폭스(이하 폭스)를 인수한 것이 향후 마블 스튜디오 영화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관심사다. 이번 인수로 디즈니의 자회사인 마블 스튜디오는 폭스의 ‘엑스맨’과 ‘판타스틱 4’, 그리고 그 영화들과 관련된 모든 캐릭터를 가져올 수 있게 됐다. 그중에서도 ‘판타스틱 4’의 닥터 둠과 갈락투스 등 악당 캐릭터들이 ‘엔드게임’ 이후 타노스의 빈자리를 채울 가능성이 높다.

 

앞서 언급했지만 올해엔 할리우드 영화사 판도에도 큰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디즈니의 폭스 인수는 할리우드에서 디즈니 세력 확장의 또 다른 단계다. 하지만 여기엔 희생도 따른다. 엑스맨 유니버스 창조에 기울인 폭스의 노력이 그 예다.

 

1990년대 초 마블 코믹스가 영화 판권을 몇몇 스튜디오에 매각한 이후 폭스는 ‘엑스맨’과 ‘판타스틱 4’의 영화화에 주력했다. 특히 ‘엑스맨’ 시리즈는 폭스의 핵심 작품으로 꾸준한 관심과 노력을 쏟아 왔다. 이 시리즈는 2000년 첫 편이 나온 이후 부침이 있었지만 지난 3년 동안은 그중 최고의 작품들을 선보였다. ‘데드풀’(2016), ‘데드풀 2’(2018), ‘로건’(2017) 같은 영화의 성공으로도 폭스가 디즈니에 팔리는 걸 막진 못 했다.

 

이번 인수로 폭스-마블 영화는 종말을 고하게 됐다. 그 마지막 인사 중 첫 번째가 미국에서 6월 개봉 예정인 ‘엑스맨: 다크 피닉스(Dark Phoenix)’다. ‘엑스맨’ 스토리 중 가장 유명한 이야기를 영화화했다. 그 다음 차례는 ‘엑스맨: 뉴 뮤턴트(The New Mutants)’로 폭스가 만든 다른 ‘엑스맨’ 영화와 달리 뮤턴트들이 공포스럽게 그려졌다. 미국에서 8월에 개봉된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이 영화는 디즈니의 폭스 합병으로 앞날이 불확실해졌다.‘샤잠!’은 DC의 가장 오래된 캐릭터 중 하나인 샤잠을 주인공으로 한 첫 번째 장편영화다. / 사진:YOUTUBE.COM 

 

지난 몇 년 동안 DC 영화들은 호평받지 못했다. ‘맨오브 스틸’(2013) 이후의 모든 영화가 흥행에 성공했지만 대다수 영화에 대한 평가가 엇갈렸다. ‘원더우먼’(2017)은 DC와 워너브러더스의 합작이 평단의 호평과 상업적 성공,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첫 신호탄이었다. ‘아쿠아맨’(2018)이 그 뒤를 이었다. ‘원더우먼’에 비하면 평단의 반응은 약간 엇갈렸지만 ‘저스티스 리그’(2017)의 흥행 참패 이후 워너브러더스와 DC에 절실했던 상업적 성공을 안겨줬다.

 

올해 개봉될 DC 영화 2편은 좀 독특하다. 먼저 ‘샤잠!’(국내 개봉 4월 3일)은 DC의 가장 오래된 캐릭터 중 하나인 샤잠을 주인공으로 한 첫 번째 장편영화다. ‘맨 오브 스틸’로 시작된 DC의 영화 유니버스에 가장 최근에 합류한 캐릭터다. 하지만 이 영화는 ‘아쿠아맨’과 마찬가지로 어두운 분위기를 털어내고 가볍고 재미있는 스타일로 만들어졌다.

 

10월에는 조커가 단독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 ‘조커(Joker)’가 개봉될 예정이다. 토드 필립스가 감독하고 호아킨 피닉스가 조커 역을 맡는다. 이 영화는 그동안 DC 유니버스에서 벌어진 어떤 일과도 무관하다. 필립스 감독은 사회에서 잊혀져 서서히 미쳐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보여주고자 한다.

 

이 두 영화는 워너브러더스의 새 회장 토비 에머리치가 연초에 밝힌 구상에도 들어맞는다. DC 영화들은 MCU처럼 캐릭터와 스토리가 서로 연관된 유니버스를 공유하는 대신 개별적이고 감독의 비전에 좀 더 충실한 작품이 될 것이라는 구상이다. 에머리치 회장은 크로스오버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지만 일단 올해 개봉할 영화의 성공 여부를 본 다음 구체적으로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샤잠!’과 ‘조커’는 새로운 접근방식의 첫 번째 시험이 될 것이다.

 

– 케빈 빌링스 아이비타임즈 기자

[출처]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뉴스위크 Newsweek (한국판)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