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 관람 포인트

2019 서울 모터쇼는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을 주제로 확장된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드러낸다. 친환경차 시승을 비롯한 체험 프로그램과 부대 행사도 넉넉하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아시아 최초로 A-클래스 세단을 공개한다

 

2019년 서울 모터쇼가 오는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올해로 12회째를 맞는다. 올해의 주제는 ‘지속 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 Connected  Mobility)이다.

 


이번 모터쇼에는 국내 6개사(현대,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 제네시스), 수입 14개가(닛산, 랜드로버, 렉서스, 마세라티, 메르세데스-벤츠, 미니, 비엠더블유, 시트로엥, 재규어, 토요타, 푸조, 포르쉐, 혼다, 테슬라) 등 총 20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한다. 특히 테슬라모터스는 서울 모터쇼 첫 참여다. 테슬라 외에 캠시스, 파워프라자 등 국내외 전기차 브랜드 7개도 함께한다. 

 

 

테슬라가 처음 참가해 모델 3을 공개한다

 

전시 전체 차량은 약 100여 대에 달한다. 그중 월드프리미어 2종(콘셉트카 1종 포함), 아시아프리미어 10종(콘셉트가 4종 포함), 코리아프리미어 10종 등 총 22종(잠정)의 신차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통적인 제조분야인 부품 및 소재 기업과 SK텔레콤 등의 IT 기업을 포함, 총 180개 자동차 유관기업(최종 참가업체 190개 내외)이 참여한다. 또 이번 모터쇼에는 국가관을 구성해 참여하는 나라가 늘었다. 국가관은 주정부 및 부품업체로 구성되며, 올해는 영국이 새로 참가한다. 

 

 

<어떤 차를 주목해야 할까?>

재규어 XE 페이스리프트

 

국내 브랜드 중에는 기아차가 대형 SUV 및 소형 SUV 콘셉트와 EV 콘셉트카를, 르노삼성이 QM4(가명) 콘셉트 카를 선보인다. 한국지엠은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를 공개한다. 미국지엠으로부터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를 도입 후 시장 반응을 살핀 뒤 최종 출시 일정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네시스는 G90 리무진과 G80 스포츠 등을 선보인다. 

 


이번 2019 서울모터쇼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테슬라는 모델 3을 내놓는다. 모델 3은 2017년 공식 출시 후 약 1년 8개월 만의 국내 정식 전시다. 테슬라는 관람객들이 모델 3에 몰릴 것을 대비해 사전계약자들에게 우선권을 준다는 계획이다. BMW코리아는 아시아 최초로 콘셉트 M8 그란 쿠페, M4 GT4와 국내 최초로 X7, 신형 3시리즈, Z4를 선보인다. 미니 60주년 에디션도 국내 최초 공개된다. 

 

렉서스 UX

 

메르세데스-벤츠는 ‘혁신을 멈추지 않는다’를 주제로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 4종과 코리아 프리미어 모델 8종 등 다수의 신차를 공개한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더 뉴 A-클래스 세단은 지능형 음성 인식 컨트롤을 포함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탑재했다. 3세대 GLE도 아시아 최초 공개된다.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는 앞 차축과 뒤 차축에 연결된 두 개의 전기모터를 통해 최고출력 408마력의 성능을 뽐낸다. 또한 450km(NEDC 기준, 잠정 예상치)의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월드 프리미어 모델인 레인지로버 벨라 SV오토바이오그래피 다이내믹,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인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를 전시한다.

 

뉴 이보크는 2011년 이후 8년만의 풀 모델 체인지로 관심을 모은다. 아시아 최초 공개되는 재규어 XE 페이스리프트도 화제의 모델이다. 포르쉐는 8세대 신형 911을 국내 최초 공개하고 렉서스는 콤팩트 SUV 하이브리드 UX를 국내 시장에 처음 론칭한다. DS 오토모빌은 DS3 크로스백을 아시아 최초 공개한다. 시트로엥도 뉴 C5 에어크로스 SUV를 서울모터쇼에서 첫선 보인다.

 

 

BMW 콘셉트 M8 그란 쿠페

 

 

<친환경차, 자율주행 시승 행사>


커넥티드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앞선 서스테이너블 월드와 연계해 열리는 친환경차 시승행사는 체험자들이 직접 차량을 운전할 수 있는 행사로, 킨텍스 제2전시장 주변의 도로 주행으로 진행된다. 체험 가능한 차량은 총 19대로 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일렉트릭, 기아자동차의 니로 EV, 소울 EV, 한국닛산의 리프 등이다.

 


또한 커넥티드 월드와 연계, 국내 최대 규모의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도 준비된다.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는 서울모터쇼 기간 내내 킨텍스 제1전시장과 제2전시상 연결통로에서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시승에서는 변속주행, 회피주행, 신호 준수 등 현존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대부분 경험할 수 있다.

 


시승행사는 홈페이지(www.motorshow.or.kr)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원하는 시승 일자와 시간도 고를 수 있다. 차량은 선착순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희망 차량이 마감될 경우에는 임의로 배정된다.

 

 

시트로엥 뉴 C5 에어크로스

 

<모빌리티 혁명 주제로 한 국제 컨퍼런스>


2015년부터 시작된 국제 컨퍼런스는 서울 모터쇼만의 특별행사다. 올해는 생각하는 자동차를 주제로 빈프리트 베버(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 소장)와 스티븐 조프(스탠퍼드대학교 자동차연구소 센터장) 등 6명이 강연자로 나선다.

 

컨퍼런스는 4월 2일 제2전시장 6홀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총 3시간 30분 동안 진행된다. 향후 기술현황과 산업 트렌드 등을 소개하는 세미나도 열린다. 올해는 AI, 5G 등 IT기술과 자동차가 융합된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혁명이 주제다. 세미나에는 현대, SK텔레콤, KT 등이 참가한다. 

 

 

쉐보레 콜로라도

 

<한층 강화된 전시운영 시스템>


이번 서울 모터쇼는 관람객 전시성향을 분석하는 비콘(Beacon, 무선데이터 송수신기)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관람객의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향후 서울모터쇼 운영개선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인터넷, 모바일, 복합몰 등 티켓의 사전 예매 판매처를 확대했다.

 

행사 주제에 부합하는 총 7개의 테마관을 구성했다. 그중 오토 메이커스 월드는 완성차 브랜드의 전시공간이며, 서스테이너블 월드는 수소전기차 등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통한 친환경적 진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커넥티드 월드에서는 자율주행과 차량공유기술 등의 미래상을, 모빌리티 월드에서는 전기자동차를 비롯해 드론, 로봇 등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엿볼 수 있다.

 


다양한 연령대에 맞춘 프로그램도 눈에 띈다. 먼저 자동차 안전체험 코너에서는 한국도로공사와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이 참여, VR 교통안전체험과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 체험 등 어린이들의 안전 교육을 위한 교육을 진행한다. 더불어 로봇과 함께하는 소프트웨어 페스티벌, 드론을 제작하고 조종해볼 수 있는 드론 체험 코너와 3D펜을 이용하여 자동차설계를 구성하는 카메이커스도 가족 단위 관람객이라면 놓칠 수 없다.

 

<입장권 구매와 킨텍스 앱(Kintex App) 활용하기>

 

2월 27일부터 입장권 사전 인터넷 예매도 오픈됐다. 3월 27일까지 예매하는 사람은 1500원 할인(단체 제외)을 받을 수 있다. 전시 기간 내(3월 29일~4월 7일)에는 현장판매로 진행된다. 사전 인터넷 예매로 구매하는 경우에는 옥션과 킨텍스앱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다만 옥션앱 구매 시에는 현장에서 실물 티켓으로 교환해야 한다.

 


개막일 이후 입장권 가격은 일반인이 1만원(20인 이상 단체는 7000원이다), 초중고생은 7000원(20인 이상은 5000원)이다. 경로자, 장애인, 고양시민 등은 단체 시 할인 혜택 없이 7000원이며 증명서 지참이 필수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개막일(3월 29일)에는 오전 12시부터 관람 가능하다. 전시장 입장마감은 오후 6시다.

 


2017 서울모터쇼부터 활용하기 시작한 킨텍스 앱은 교통상황과 주차현황 등 실시간 전시 정보를 공유한다. 방문을 원하는 관람객들은 스마트폰 어플로 현지 상황을 살펴보자. 아울러 개선된 출입 시스템을 이용하면 빠른 입장도 가능하다. 

[출처] 오토카 Autocar Korea (한국판)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오토카 Autocar Korea (한국판)

오토카 Autocar Korea (한국판)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