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동물로 가득한 포클랜드제도


포클랜드제도 끄트머리에 있는 스티플제이슨섬의 바위투성이 해안에서 눈앞에 펼쳐진 장관이 나를 압도한다. 가파른 절벽에는 44만 마리가 넘는 검은눈썹앨버트로스가 세계에서 가장 큰 군집을 이루고 있으며 그 아래로는 해변가를 따라 남부바위뛰기펭귄들의 울음소리가 울려 퍼진다. 새끼 펭귄이나 썩은 고기 등 먹잇감을 찾아다니는 줄무늬카라카라들의 모습도 보인다.

이 일대의 차디찬 앞바다에는 남아메리카물개, 범고래, 머리코돌고래, 펄돌고래, 정어리고래 등이 서식한다. 나는 물속에서 켈프숲을 헤치며 나아간다. 내 위로 젠투펭귄들이 쏜살같이 지나가고 남아메리카바다사자들이 그 뒤를 필사적으로 쫓는다. 해저에 줄지어 있는 크릴새우는 마치 전투 태세를 취하듯 집게발을 치켜들고 있다.

나는 지금 포클랜드제도에 있다. 아르헨티나 해안에서 약 400km 떨어진 이 영국령 제도는 700개가 넘는 크고 작은 섬으로 이뤄져 있으며 주민 3200여 명이 도서 곳곳에 흩어져 살고 있다. 포클랜드제도는 프랑스와 스페인, 아르헨티나, 영국이 영유권을 두고 오랜 기간 분쟁을 벌여온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래서인지 이 제도에는 전쟁의 상흔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1982년 아르헨티나가 이곳을 침략해 영국과의 짧지만 격렬한 교전을 벌인 게 이곳에서 일어난 마지막 분쟁이었다. 이곳에는 여전히 제거되지 않은 지뢰 2만여 개가 묻혀 있으며 불에 탄 헬리콥터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해친다. 또 동포클랜드에는 영국 공군이 운영하는 비행장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

글    폴 니클렌
사진 폴 니클렌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한글판)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한글판)

내셔널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 (한글판)

정기구독 상세보기